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욕증시, 유통업체 양호한 실적에 힘입어 상승...다우 0.93%↑

뉴욕증시가 21일(현지시간) 유통업체의 양호한 분기 실적에 힘입어 올랐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0.29포인트(0.93%) 상승한 2만6202.7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3.92포인트(0.82%) 오른 2924.4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1.65포인트(0.90%) 상승한 8020.21로 각각 장을 마쳤다.

미국 경제 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의 대표 유통업체들이 예상을 뛰어넘은 실적을 발표했다. 증시에 대한 시장의 불안 해소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미국의 대표적 할인 유통점 타깃이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두 번째 회계 분기 순익을 발표했다. 매출도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고, 올해 순이익 전망치도 기존보다 올려잡았다.

주택용품 판매점 로우스도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과 매출을 보고했다.

타깃 주가는 이날 20.4% 폭등했고, 로우스 주가도 약 10% 오르며 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

브라이언 모이니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최고경영자는 “소비가 탄탄해 미국 경제를 지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톰 마틴 글로벌트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도 “소비 시장이 튼튼하다. 낮은 인플레이션과 양호한 임금 및 일자리 상승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공개됐다.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7월 금리인하가 중간 사이클 조정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7월에 0.25%포인트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하지만 두 명의 위원은 지난달 0.50%포인트 금리 인하를 주장한 반면 일부는 동결을 지지하는 등 금리 정책을 둘러싼 위원 간 이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의 무역협상 관련 발언을 내놨다.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EU를 상대하는 건 매우 까다롭다”면서도 “유럽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면 되기 때문에 협상 카드는 모두 우리가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임의 소비재가 1.83% 상승했다. 기술주도 1.18% 뛰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9,000
    • -0.36%
    • 이더리움
    • 250,300
    • +1.25%
    • 리플
    • 369
    • +7.27%
    • 라이트코인
    • 92,450
    • +4.05%
    • 이오스
    • 4,830
    • -2.23%
    • 비트코인 캐시
    • 385,500
    • +0.57%
    • 스텔라루멘
    • 98.9
    • +9.28%
    • 트론
    • 21.1
    • +4.98%
    • 에이다
    • 74
    • +5.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600
    • +1.24%
    • 모네로
    • 85,800
    • +3.87%
    • 대시
    • 114,0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7,590
    • +0.86%
    • 86.7
    • +2.12%
    • 제트캐시
    • 65,000
    • +3.09%
    • 비체인
    • 5.74
    • +0.35%
    • 웨이브
    • 2,051
    • +0.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6.42%
    • 비트코인 골드
    • 13,980
    • +3.4%
    • 퀀텀
    • 2,860
    • +4.23%
    • 오미세고
    • 1,391
    • +6.43%
    • 체인링크
    • 2,074
    • +6.85%
    • 질리카
    • 12.5
    • +2.46%
    • 어거
    • 13,030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