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헌법정신 구현…서해맹산 정신으로"

이순신 장군 한시 인용해 각오 밝혀

▲신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도착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뒤 생각에 잠겨 있다.(연합뉴스)
▲신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도착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뒤 생각에 잠겨 있다.(연합뉴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54)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 대한민국의 국무위원이 된다면 헌법정신 구현과 주권수호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9일 오후 2시 30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해맹산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를 확립하고, 검찰 개혁과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조 후보자가 인용한 서해맹산은 충무공 이순신의 한시 '진중음'에 나오는 말로 '바다에 맹세하니 물고기와 용이 움직이고, 산에 맹세하니 초목이 아는구나'라는 뜻이다.

조 후보자는 최근 폴리페서 논란을 의식한 듯 "뙤약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세상 여러 물과 만나고, 내리는 비와 눈도 함께 하며, 멀리 가는 품 넓은 강물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삶을 반추하며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겠다"며 "정책 비전도 꼼꼼히 준비해 국민에게 말씀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취재진이 "검찰 특수수사가 잘 되고 있다고 했는데 검찰 개혁 방안이 어떻게 되는지", "8년 전에 법무부 장관 욕심 없다고 했는데 생각이 바뀐 건지", "법무부 장관 내정은 언제 누구한테 연락받았는지" 등 질문에는 "인사청문회에서 답을 드리겠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이날부터 조 후보자는 법무부 기조실장을 주축으로 한 인사청문회 준비팀의 조력을 받아 청문회 절차를 위한 각종 서류 작성과 자료 준비를 시작했다.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분명히 물을 가르고 나갔는데 도로 합쳐져 버리는 물이 될까 참으로 두렵습니다"라며 "법 제도까지 확실히 개혁해야 합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올리며 개혁의 의지를 비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등 개혁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무사히 마치고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면 윤석열 검찰총장,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과 '2기 사정라인'이 구축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46,000
    • -2.06%
    • 이더리움
    • 233,300
    • -6.04%
    • 리플
    • 318
    • -1.85%
    • 라이트코인
    • 78,900
    • -9.78%
    • 이오스
    • 4,368
    • -3.36%
    • 비트코인 캐시
    • 344,000
    • -5.42%
    • 스텔라루멘
    • 75.5
    • -4.31%
    • 트론
    • 18.8
    • -5.05%
    • 에이다
    • 68.5
    • -3.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600
    • -4.74%
    • 모네로
    • 78,900
    • -2.95%
    • 대시
    • 104,200
    • -1.42%
    • 이더리움 클래식
    • 6,905
    • -2.33%
    • 81.4
    • -2.51%
    • 제트캐시
    • 61,500
    • -1.68%
    • 비체인
    • 5.55
    • +0.18%
    • 웨이브
    • 1,979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3.83%
    • 비트코인 골드
    • 12,860
    • -0.46%
    • 퀀텀
    • 2,631
    • -0.57%
    • 오미세고
    • 1,205
    • -4.06%
    • 체인링크
    • 2,350
    • +8.55%
    • 질리카
    • 11.5
    • -1.71%
    • 어거
    • 12,44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