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어벤져스:엔드게임’, 흥행 수입 1위에...10년 아성 ‘아바타’ 제쳤다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출연진이 지난 4월2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LA의 TCL 차이니즈 극장에서 열린 손발 프린트 행사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출연진이 지난 4월2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LA의 TCL 차이니즈 극장에서 열린 손발 프린트 행사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마블 슈퍼히어로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이 ‘아바타’를 누르고 글로벌 흥행 역사를 다시 썼다. 개봉 13주 만이다.

CNN에 따르면 월트디즈니는 이날, 지난 4월 말 개봉한 ‘엔드게임’이 전 세계 박스오피스에서 27억8900만 달러(약 3조2784억 원) 이상의 흥행 수입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10년간 흥행 수입 1위를 지켜온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27억8800만 달러)’를 뛰어 넘었다.

앨런 혼 디즈니 회장은 성명을 발표하고 “마블과 월트디즈니 스튜디오 관계자들을 축하하고 엔드게임의 역사적인 흥행 기록을 올려준 전 세계 팬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엔드게임’은 개봉 이후 돌풍을 일으키며 영화 역사를 다시 썼다. 개봉 2주일 만에 역대 최단기간 ‘20억 달러 클럽’에 가입한 뒤 ‘타이타닉(1997)’, ‘스타워즈: 깨어난 본능(2015)’과 전작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18)’ 등을 넘어섰다.

숀 로빈스 박스오피스닷컴 수석 평론가는 “‘엔드게임’은 마블 세계관(MCU)을 결속시킨 영화”라며 “기록적인 흥행 수입과 상관없이 그런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MCU(Marvel Cinematic Universe)는 마블 스튜디오에서 제작된 영화와 그 외 단편 만화와 드라마를 포함하는 공통 세계관을 뜻한다.

로빈스는 이어 “마블처럼 한 시리즈로 10년 넘게 관객들에게 이야기 여행을 선사해준 영화는 없었다”며 “‘엔드게임’의 역대 흥행 1위 등극은 마블이 10년 동안 이뤄낸 성공의 정점이 됐다”고 평가했다.

마블 스튜디오는 2008년 ‘아이언맨’을 선보인 후 지금까지 큰 인기를 끈 23편의 MCU 영화를 내놓았다.

한편, 디즈니는 올초 21세기폭스를 710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21세기폭스가 소유하고 있던 영화 ‘아바타’의 판권을 갖게 됐다. 디즈니는 2021년에서 2027년 사이에 4개의 아바타 후속편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67,000
    • -0.06%
    • 이더리움
    • 228,400
    • +0.22%
    • 리플
    • 329
    • +1.54%
    • 라이트코인
    • 88,700
    • +0.68%
    • 이오스
    • 4,377
    • +0.44%
    • 비트코인 캐시
    • 371,000
    • +0.3%
    • 스텔라루멘
    • 98
    • +1.87%
    • 트론
    • 21.6
    • +1.89%
    • 에이다
    • 76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000
    • +0%
    • 모네로
    • 97,050
    • +0.62%
    • 대시
    • 143,600
    • +2.35%
    • 이더리움 클래식
    • 8,760
    • +4.29%
    • 107
    • -0.93%
    • 제트캐시
    • 70,700
    • -1.81%
    • 비체인
    • 6.58
    • +2.33%
    • 웨이브
    • 1,940
    • -3.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2.94%
    • 비트코인 골드
    • 17,010
    • +0.59%
    • 퀀텀
    • 3,134
    • +2.02%
    • 오미세고
    • 1,539
    • +5.19%
    • 체인링크
    • 2,602
    • -1.4%
    • 질리카
    • 13.7
    • -0.72%
    • 어거
    • 17,00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