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文대통령, 농민들과 현장토크…"연간 소득은 얼마? 영업비밀인가요"

“농업의 기계화·첨단화에 노력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하기 위해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하기 위해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경주를 찾아 “'살기 좋은 농촌, 잘 사는 농민들'을 위해 정부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ㆍ이철우 경북지사ㆍ주낙영 경주시장ㆍ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모내기를 하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농경지가 넓게 펼쳐진 들녘이 있는 경주의 대표적 쌀 주산지다. 특히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주의 농업 경쟁력이 놀라울 정도"라면서 "서원들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 더 많은 관광객이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 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 현황 등을 보고받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과 함께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니 견장에서는 농업용 드론과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이뤄졌다.

드론이 떠올라 비료를 뿌리는 장면을 본 문 대통령은 "옛날에는 농약을 뿌릴 때 농민들이 이런저런 병에 걸리기도 했는데 다행스럽다"면서 드론이 벼를 직파하는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지 등에 관심을 보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현실을 고려할 때 신기술 개발ㆍ확산이 절실하다"면서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게 농업의 기계화·첨단화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젊은 부부에게 "지난겨울에 AI(조류인플루엔자) 같은 게 한 번도 발생하지 않고 농가소득도 꽤 올랐다"면서도 "젊은 사람들이 아이를 데리고 (농촌에) 사는 데 문화나 교육 시설이 아직 부족하죠?"라고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연간 소득이 얼마나 돼요? 영업 비밀입니까"라고 묻자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치고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를 먹으며 주민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식량을 원조받던 국가에서 식량을 원조하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농업인의 헌신적 노력과 희생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할 때 한해 농사가 예감된다고 하던데 올 한해 대풍이 될 것 같다"고 덕담도 건넸다.

그러면서 최근 쌀값 회복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소개하며 농촌의 현실을 반영한 정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대풍이라고 해서 꼭 기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수요를 넘겨 (쌀이) 생산되면 가격이 하락하는데 우리 정부 들어서는 2년 연속으로 수요를 초과하는 생산량은 시장 격리 조치를 취해 쌀값을 올렸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처음으로 농가소득이 연간 4100만 원을 넘었어도 부족한 점이 많다"며 "젊은 사람들이 올 수 있게 문화시설, 교육 시설을 개선하고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민 여러분이 정부 정책에 다 찬성하지는 않겠지만 '농업정책만큼은 잘한다'고 칭찬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대풍과 여러분의 건강, 행운을 함께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95,000
    • +0.32%
    • 이더리움
    • 318,300
    • -0.84%
    • 리플
    • 509
    • -1.73%
    • 라이트코인
    • 160,100
    • -2.13%
    • 이오스
    • 8,050
    • -1.88%
    • 비트코인 캐시
    • 485,700
    • -2.45%
    • 스텔라루멘
    • 160
    • -1.84%
    • 트론
    • 38.1
    • -1.29%
    • 에이다
    • 123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7,300
    • -1%
    • 모네로
    • 120,900
    • +1.68%
    • 대시
    • 196,5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10,000
    • -2.43%
    • 155
    • -1.27%
    • 제트캐시
    • 131,500
    • -4.15%
    • 비체인
    • 9.27
    • -1.17%
    • 웨이브
    • 3,179
    • -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95
    • -4.35%
    • 비트코인 골드
    • 31,530
    • -0.91%
    • 퀀텀
    • 4,185
    • -2.6%
    • 오미세고
    • 2,437
    • -3.33%
    • 체인링크
    • 2,159
    • -4.93%
    • 질리카
    • 27.2
    • -5.55%
    • 어거
    • 27,76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