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 천덕꾸러기 신세 전락한 레미콘 공장

이재훈 중기IT부 기자

서울지역 레미콘 공장이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했다. 서울 변두리 곳곳에 아파트 등 주거단지가 확대되며 기존에는 운영에 아무런 문제가 없던 레미콘 공장에 ‘주거환경 위해시설’이라는 꼬리표가 붙었기 때문이다. 졸지에 레미콘 업체들과 근로자, 레미콘 운송자들은 울상을 짓고 있다. 주민 반대로 공장을 옮기거나 일터를 떠나야 하지만 막상 갈 곳이 없어서다. 현재 서울시를 비롯한 경기도 등 수도권 대다수 지자체가 레미콘 공장 신규 건설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 미세먼지, 소음, 날림먼지, 교통정체 등 혐오시설이라는 이유로 주민 반대가 심하기 때문이다.

서울에는 현재 삼표산업의 성동구 성수동 공장과 송파구 풍납동 공장, 천마콘크리트공업의 강남구 세곡동 공장, 신일씨엠의 송파구 장지동 공장 등 4곳에 레미콘 공장이 있다. 한일시멘트가 2년 전까지 구로구 개봉동에 레미콘 공장을 운영했지만 주민 반대로 문을 닫았다. 그중에서 삼표산업은 당장 서울에 있는 2곳의 공장을 모두 닫아야 할 처지다. 성수동 레미콘 공장 이전을 놓고 서울시와 부지 소유주인 현대제철과 협의 중인데, 서울시는 레미콘 공장 부지를 서울숲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풍납동 공장은 풍납토성 유적지로 판명돼 법정 소송까지 갔다가 업체가 패소해 결국 올해 10월까지 이전해야 한다. 삼표산업은 성수동과 풍납동 공장 대체 부지를 알아보고 있지만 마땅한 곳이 없어 애를 먹고 있다. 이처럼 한때 산업화와 국민주거 안정화 건설기조로 부흥기를 맞았던 서울 도심 레미콘 업체는 ‘공공의 적’이 됐다.

레미콘 업계는 “토사구팽당하는 기분”이라며 억울해하고 있다. 레미콘 운송업자들도 거리로 나섰다. 레미콘 공장이 문을 닫으면 수백 명의 운송업자들이 실업자로 전락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서울시와 자치단체에 ‘대체부지’를 호소한다. 주거환경 개선이라는 명분으로 주민 반대에 부딪혀 쫓겨나는 레미콘 공장 근로자들과 레미콘 운송업자에게 살길은 열어줘야 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9,000
    • -0.42%
    • 이더리움
    • 223,300
    • +3.81%
    • 리플
    • 312
    • +2.63%
    • 라이트코인
    • 83,250
    • +2.21%
    • 이오스
    • 4,868
    • +10.26%
    • 비트코인 캐시
    • 360,700
    • +2.09%
    • 스텔라루멘
    • 86.7
    • +2%
    • 트론
    • 18.7
    • +1.63%
    • 에이다
    • 68.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200
    • +2.45%
    • 모네로
    • 82,600
    • -0.54%
    • 대시
    • 105,700
    • -3.47%
    • 이더리움 클래식
    • 7,425
    • +1.43%
    • 84.9
    • +0.95%
    • 제트캐시
    • 64,400
    • +0.86%
    • 비체인
    • 5.79
    • +1.22%
    • 웨이브
    • 2,025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
    • 비트코인 골드
    • 13,270
    • +0.08%
    • 퀀텀
    • 2,675
    • +2.57%
    • 오미세고
    • 1,236
    • +0.41%
    • 체인링크
    • 1,889
    • -1.36%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47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