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아두는 여행 tip] 이태원 '갬성'을 알려줄게

많은 가게와 공방이 이태원 우사단길에 들어섰다 사라지기를 거듭했다. 부침도 겪었지만, 꾸준히 이곳을 지키는 가게가 있다. '챔프커피'와 '오토(OTTO)'가 대표적이다.

▲외관부터 정겨운 챔프커피.(사진제공=이하 한국관광공사)
▲외관부터 정겨운 챔프커피.(사진제공=이하 한국관광공사)

우사단길 초창기 구성원인 '챔프커피'는 외관이 정겹다. 옛날 쌀집이나 구멍가게 같다. 동네 사람들이 지나다가 들러 삼삼오오 담소했을 듯한 공간. 챔프커피는 실제로 사랑방 역할을 한다. 제일 큰 테이블은 주인장이 작업하는 공간이자, 누구나 앉을 수 있는 자리다.

이곳에 앉으면 단골이든 뜨내기손님이든 말을 섞는다. 커피 한 잔 앞에 놓고 다양한 얘기가 오간다. 길을 잘못 들어 후진하다가 이 동네를 발견하고 눌러앉았다는 챔프커피 탄생 배경, 챔프커피를 맛있게 마시는 방법 등 입담 좋은 주인장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맛 좋고 분위기 좋은 김밥집, 오토.
▲맛 좋고 분위기 좋은 김밥집, 오토.

챔프커피 근방의 '오토'는 TV 프로그램 '생활의 달인',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 등에 소개된 김밥집이다. 로메인과 고추냉이소스가 들어가는 고추냉이김밥이 유명한데, 모양도 맛도 신선하다.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까지 두루 좋아할 맛이라 다양한 나라 손님이 찾는다. 이곳은 김밥만큼 야외 테라스도 매력적이다. 볕 좋은 날, 우사단길이 내다보이는 자그마한 테라스에 앉아 김밥을 먹어보자. 인생 김밥으로 남을 운치와 맛을 선사한다.

▲레트로한 분위기의 음레코드.
▲레트로한 분위기의 음레코드.

우사단길의 하이라이트는 도깨비시장 쪽 '음레코드'에 숨어 있다. 바이닐(LP) 문화를 쉽고 편하게 접하는 음레코드는 음료나 맥주를 마시며 LP와 카세트테이프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물론 구입도 가능하다. 빈티지하면서 아날로그적인 분위기가 돋보여 유명 가수들이 화보를 촬영하러 오기도 한다.

특히 옥상이 압권이다. 멀리 남산서울타워부터 가까이 우사단길 도깨비시장 비닐 천막까지 한눈에 보인다. 그 사이를 오래된 주택과 골목이 겹겹이 채운다. 우사단길을 품은 서울이 아득하면서도 따뜻하게 다가온다. 높은 곳에 올라앉은 우사단길의 진수를 제대로 맛보는 순간이다.

▲음레코드 옥상에서 내려다본 서울 풍경.
▲음레코드 옥상에서 내려다본 서울 풍경.

이태원의 특색 있는 길을 더 둘러보고 싶다면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로 가자. 미군이 자국으로 돌아가면서 내놓은 가구를 사고팔던 데서 유래해, 지금은 국내 대표 앤티크 가구 매매 거리로 자리 잡았다. 클래식하고 고풍스러운 가구와 소품을 구경하노라면 유럽의 어느 거리를 걷는 듯한 기분이 든다.

▲이태원 앤틱가구거리 풍경.
▲이태원 앤틱가구거리 풍경.

이태원의 빈티지한 매력은 '바이닐 앤 플라스틱(VINYL&PLASTIC)'에서도 이어진다. 현대카드가 운영하는 이곳은 LP와 CD, 카세트테이프 같은 아날로그 사운드로 가득한 공간이다. 1층은 주로 LP, 2층은 CD를 전시·판매하며, 곳곳에 턴테이블과 카세트플레이어, CD플레이어가 비치돼 음악도 감상할 수 있다. 아날로그 음악이 친숙한 기성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디지털 음원에 익숙한 신세대에게는 신선한 자극을 주는 곳이다.

▲바이닐 앤 플라스틱 외관.
▲바이닐 앤 플라스틱 외관.

바이닐 앤 플라스틱 맞은편 골목에 보물 같은 예술 공간이 숨어 있다. 삼성미술관 리움이다. 이곳에 도착하면 각기 다른 세 건축물이 어우러진 모습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건축계의 거장 마리오 보타, 장 누벨, 렘 콜하스가 설계한 건물이 한곳에 들어섰다는 사실이 대단하다. 소장품 역시 어마어마하다. 국보와 보물, 국내외 유명 작가의 작품 등 고미술품과 현대미술품을 두루 전시한다.

▲세계 유명 건축가들이 설계한 삼성미술관 리움.
▲세계 유명 건축가들이 설계한 삼성미술관 리움.

예술적 욕구를 더 채우고 싶다면 독서당로가 제격이다. 독서당로는 다양한 예술 콘텐츠를 선보이는 디뮤지엄을 비롯해 개성 넘치는 갤러리, 복합 문화 공간, 카페, 맛집이 많아 최근 핫 플레이스로 떠올랐다. 한남동에서 옥수동으로 이어지는 언덕길, 독서당로를 따라 걸으며 예술·문화 투어를 즐겨도 좋다.

▲독서당로에 있는 디뮤지엄.
▲독서당로에 있는 디뮤지엄.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208,000
    • -2.95%
    • 이더리움
    • 287,600
    • -6.59%
    • 리플
    • 444
    • -7.3%
    • 라이트코인
    • 104,800
    • -4.72%
    • 이오스
    • 7,070
    • -5.85%
    • 비트코인 캐시
    • 461,800
    • -6.83%
    • 스텔라루멘
    • 154
    • -8.87%
    • 트론
    • 30.5
    • -6.44%
    • 에이다
    • 98.2
    • -6.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7.34%
    • 모네로
    • 98,500
    • -6.19%
    • 대시
    • 185,000
    • -6.94%
    • 이더리움 클래식
    • 8,245
    • -6.94%
    • 94
    • -6.93%
    • 제트캐시
    • 84,300
    • -5.33%
    • 비체인
    • 8.53
    • -6.26%
    • 웨이브
    • 2,943
    • -5.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8
    • -2.66%
    • 비트코인 골드
    • 25,710
    • -6.2%
    • 퀀텀
    • 3,416
    • -9.02%
    • 오미세고
    • 2,262
    • -8.97%
    • 체인링크
    • 1,416
    • +9.17%
    • 질리카
    • 23.5
    • -6.74%
    • 어거
    • 27,550
    • -5.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