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호반써밋·베르디움에 카카오AI 결합된다…호반건설·카카오, 홈IoT 업무협약

홈 IoT 서비스 넘어 엑셀러레이터 사업으로 건설업과 4차 산업 시너지 창출

▲김태빈(사진 왼쪽) 카카오 AI사업 총괄이사와 김대헌(오른쪽) 미래전략실장이 15일 양사 간 '홈 IoT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호반건설)
▲김태빈(사진 왼쪽) 카카오 AI사업 총괄이사와 김대헌(오른쪽) 미래전략실장이 15일 양사 간 '홈 IoT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호반건설)

호반건설이 카카오와 ‘홈 IoT 기술 공동 개발’ 업무 협약을 15일 체결했다.

이를 통해 호반 그룹의 호반써밋, 베르디움 아파트에 카카오 인공지능 플랫폼인 ‘카카오 i’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홈 시스템이 빌트인(built-in)으로 설치된다.

입주자는 집 안에서 사물인터넷(IoT) 및 각종 가전제품 제어가 가능해진다. 특히 카카오미니에 대화하듯 명령하면 냉난방과 조명, 엘리베이터 호출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멜론, 날씨, 일정관리 등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가 스마트홈 서비스와 연동돼 입주자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김대헌 호반그룹 미래전략실장은 “호반써밋, 베르디움의 입주민들이 실생활에서 쉽게 홈 IoT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며 “향후 다양한 기술 개발을 통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주거 환경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태빈 카카오 AI사업 총괄이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AI 기술과 스마트홈 영역의 접점 구축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를 기반으로 주거 공간의 혁신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은 지난 2월 김대헌 실장 주도로 엑셀러레이터 법인 ‘플랜에이치벤처스’를 설립하고, 이노베이션허브를 구축했다. 건설업과 주거문화 혁신을 주도할 스타트업 기업의 창업과 사업 확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카카오와의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스타트업 기업이 홈 IoT 등 4차 산업과 건설업의 시너지 창출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440,000
    • +5.05%
    • 이더리움
    • 203,900
    • +3.29%
    • 리플
    • 387
    • +0.78%
    • 라이트코인
    • 91,950
    • +4.19%
    • 이오스
    • 6,225
    • +3.49%
    • 비트코인 캐시
    • 354,200
    • +5.95%
    • 스텔라루멘
    • 138
    • +2.22%
    • 트론
    • 29.2
    • +1.03%
    • 에이다
    • 93.2
    • +7.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650
    • +3.41%
    • 모네로
    • 81,400
    • +3.03%
    • 대시
    • 144,500
    • +2.04%
    • 이더리움 클래식
    • 7,065
    • +3.89%
    • 89.4
    • +0.11%
    • 제트캐시
    • 80,900
    • +3.58%
    • 비체인
    • 9.79
    • +1.34%
    • 웨이브
    • 3,597
    • -3.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2
    • +1.04%
    • 비트코인 골드
    • 20,710
    • +2.83%
    • 퀀텀
    • 3,303
    • +2.32%
    • 오미세고
    • 2,190
    • +1.95%
    • 체인링크
    • 1,210
    • -0.81%
    • 질리카
    • 25
    • +4.16%
    • 어거
    • 29,290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