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카를로스 곤, 결백 주장 동영상 공개…“모든 것은 더러운 음모”

“닛산에 대한 나의 애정 변함없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의 변호인단이 9일(현지시간) 도쿄 일본 외국특파원협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곤 전 회장의 결백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도쿄/AFP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의 변호인단이 9일(현지시간) 도쿄 일본 외국특파원협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곤 전 회장의 결백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도쿄/AFP연합뉴스
닛산자동차의 부활 신화를 이끌었던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변호인이 그의 결백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9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의 변호인인 히로나카 준이치로 변호사는 이날 도쿄에 있는 일본외국특파원협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동영상을 공개했다.

히로나카 변호사는 “이 동영상은 지난 4일 곤 전 회장이 다시 검찰에 체포되기 전 촬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곤 전 회장은 동영상에서 영어로 된 성명서를 읽어내려갔다. 영상에는 일본어 자막이 달렸다.

영상 도입부에서 그는 “모든 혐의에 대해 나는 결백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은 음모이자 모략, 중상”이라며 “나는 이 더러운 음모를 준비한 회사 간부들의 이름을 전부 밝힐 수 있으며 진상이 하루빨리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변호인단은 법적 대응을 우려해 곤 전 회장이 이름을 거론하는 것을 저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과 닛산에 대한 나의 애정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호소하며 “닛산의 실적이 저하하고 있는 것도 염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현 경영진은 닛산의 실적을 향상시킬 비전도 없고 장래를 강화할 역량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곤 전 회장은 마지막으로 “가장 바라는 것은 공정한 재판이며 나의 결백을 증명하고자 이번 동영상을 찍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닛산자동차는 전날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곤 전 회장을 이사직에서 해임하는 안을 승인했다. 해임안 승인으로 곤 전 회장은 약 20년 만에 닛산의 모든 직책에서 내려오게 됐다.

곤 전 회장은 2011~2015년 실제로 99억9800만 엔(약 1000억 원)을 보수로 받았지만 49억8700만 엔(약 500억 원)만 기재했다는 혐의로 작년 11월 19일 도쿄구치소에 구금, 이후 회장 직위를 박탈당했다. 곤 전 회장은 지난달 6일 구속된 지 3개월 만에 보석금 10억 엔(약 100억 원)을 내고 석방됐지만 이달 4일 특별배임 혐의로 다시 체포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017,000
    • +0.67%
    • 이더리움
    • 319,500
    • +0.4%
    • 리플
    • 516
    • +0.38%
    • 라이트코인
    • 162,100
    • +0.68%
    • 이오스
    • 8,130
    • -0.24%
    • 비트코인 캐시
    • 494,800
    • -0.18%
    • 스텔라루멘
    • 164
    • +0.61%
    • 트론
    • 38.4
    • +0%
    • 에이다
    • 12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500
    • +0.11%
    • 모네로
    • 118,400
    • +3.22%
    • 대시
    • 197,800
    • +0.1%
    • 이더리움 클래식
    • 10,130
    • +0.19%
    • 155
    • +0%
    • 제트캐시
    • 134,000
    • -2.04%
    • 비체인
    • 9.3
    • +0%
    • 웨이브
    • 3,189
    • -1.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07
    • -1.69%
    • 비트코인 골드
    • 31,670
    • +0.28%
    • 퀀텀
    • 4,220
    • -0.18%
    • 오미세고
    • 2,486
    • +1.26%
    • 체인링크
    • 2,216
    • -1.07%
    • 질리카
    • 28.1
    • -1.05%
    • 어거
    • 28,11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