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4천 가구 ‘대어’ 잡아라…갈현1구역 눈치전

올해 1월말 사업시행인가…내달 시공사 선정 돌입

강북권 최대 재개발 사업지로 꼽히는 은평구 갈현제1구역의 시공사 선정 작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4000여 가구가 넘는 대단지인 만큼 대형 건설사들의 눈치싸움이 벌써 치열하다.

19일 갈현제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에 따르면 해당 사업지는 지난 1월 31일 은평구청으로부터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조합은 이르면 다음 달 중순에 시공사 입찰을 실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업지는 아파트 32개동(분양 29개·임대 3개동, 지하 6층~지상 22층), 총 4116가구(분양 3496가구, 임대 620가구)가 들어서는 대단지다. 특히 분양 물량에는 전용면적 114(44가구)·124(121가구)·149㎡(11가구) 등 대형 물량이 공급돼 눈길을 끈다.

사업지는 2016년 11월 공공건축가의 자문을 받아 건축계획을 수립해 공동주택 우수디자인 건축심의를 서울시 건축위원회에 신청했고, 2017년 9월에 심의를 통과(조건부 가결)한 곳이다.

당시 서울시는 “기존의 정비구역 계획안을 공공건축가 자문시 배치 및 영역, 커뮤니티시설 계획 등의 문제점 분석을 통해 위치별 영역성을 고려한 길의 흔적과 지형에 순응하는 기존 도시의 기억을 보존하는 마을 만들기로 특색 있는 단지계획을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4000가구가 넘는 사업지다 보니 대형 건설사들은 일찌감치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현재 알려진 바로는 현대·대우·GS·롯데·SK·HDC현산 등 6개 건설사가 이미 물밑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건설사들의 관심은 시공사 선정 방식에 쏠린다. 사업 규모가 큰 만큼 특정 건설사가 단독입찰에 성공하면 나머지 건설사들은 쓴맛을 봐야 한다. 그러나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수익은 적을지라도 소정의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A건설사 관계자는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건설사들이 골고루 일감을 나눠 갖는 것이고, 단독입찰로 간다면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합 관계자는 “조합원마다 선호하는 게 다르기 때문에 섣부르게 얘기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라며 “대의원회의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갈현제1구역은 감정평가업자를 통해 재산 또는 권리를 평가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르면 재개발사업은 시장·군수 등이 선정 및 계약한 2인 이상의 감정평가업자가 평가한 금액을 산술평균해 산정해야 한다.

올해 전국의 공동주택 공시가격(안) 변동률이 5.32%, 그 중에 서울이 14.17%로 책정된 만큼 공시가격 인상 추이도 따져봐야 하는 상황이다.

조합 관계자는 “올해 1월에 사업승인이 났기 때문에 이번 공동주택 공시가격 자료를 바탕으로 감정평가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며 “여러모로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652,000
    • +3.48%
    • 이더리움
    • 254,800
    • +7.55%
    • 리플
    • 375
    • +4.74%
    • 라이트코인
    • 106,800
    • +13.01%
    • 이오스
    • 4,668
    • +7.35%
    • 비트코인 캐시
    • 354,900
    • +4.65%
    • 스텔라루멘
    • 107
    • +5.94%
    • 트론
    • 27.3
    • +9.2%
    • 에이다
    • 89.9
    • +1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900
    • +14.64%
    • 모네로
    • 90,250
    • +3.73%
    • 대시
    • 146,700
    • +6.3%
    • 이더리움 클래식
    • 6,865
    • +6.93%
    • 87
    • +7.94%
    • 제트캐시
    • 98,950
    • +8.67%
    • 비체인
    • 7.31
    • +4.57%
    • 웨이브
    • 2,259
    • +2.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4.06%
    • 비트코인 골드
    • 28,520
    • +3.07%
    • 퀀텀
    • 3,623
    • +8.4%
    • 오미세고
    • 1,730
    • +6.98%
    • 체인링크
    • 4,434
    • +10.16%
    • 질리카
    • 16.5
    • +5.76%
    • 어거
    • 17,800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