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노경아의 라온 우리말터] 상아탑도 헷갈리는 ‘율’과 ‘률’

편집부 교열팀장

이력서에는 많은 내용이 담겼다. 얼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증명사진뿐만 아니라 나이, 성별, 주소, 경력이 기록돼 있다. 심지어 본적(本籍), 결혼 여부, 가족 관계 등 이력서 한 장이면 개인사를 몽땅 알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국은 우리와 완전 딴판이다. 얼굴 사진을 넣기는커녕 성별, 출신 학교, 고향 등도 적지 않는다. 인종차별, 성차별, 학연, 지연을 배제하기 위해서이다. 종교 역시 ‘차별’의 오해를 살 수 있어 쓰지 않는다. 다민족사회이기에 ‘과하게’ 조심하는 게 아닌가 싶지만 합리적이다. 우리는 ‘효율적 인적 관리’라는 명분을 내세우나 절대 피해 갈 수 없는 ‘과함’이 존재한다.

“면접에선 처음 만나는 5초에, 이력서는 앞의 다섯 줄에 당락이 갈린다”는 말이 있다. 실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도 자신을 짧은 시간에 분명하게 표현하지 못한다면 가치를 인정받을 수 없다는 뜻일 게다. 어려워도 너무 어렵다. 다행인지 아닌지 몇 년 전부터 사원 채용 시 탈(脫)스펙을 내세우는 기업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다. 성별, 학력, 가족 관계, 경력 등을 보지 않고 자기소개서 혹은 에세이, 전공과목 이수 기록만을 살펴 평가한다. 물론 입사지원서에서 사진란도 없앴다.

취업준비생들은 또 다른 고민에 빠졌다. 스펙의 굴레에선 벗어났지만 자기소개서나 에세이 때문에 머리가 터질 지경이란다. 가치관, 창의성, 특기, 포부, 대인관계 등을 잘 담아내 인사담당자들을 감동시켜야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다른 사람의 멋진 어록이나 격언을 인용해 열정적으로 쓰다 보면 ‘자소설(자기소개서+소설)’이 되기 일쑤다. 대학 졸업반 딸을 둔 엄마 입장에선 청년 일자리가 늘어나 아이가 원하는 직장에서 신나게 일할 수 있는 날이 어서 왔으면 한다.

졸업식이 열리는 요즘, 대학 교정에는 ‘취업율 95%’ ‘공기업 합격률 최고 대학’이라고 쓰인 현수막들이 여기저기 걸려 있다. ‘취업율’과 ‘합격률’ 중 잘못 표기된 단어는 무엇일까. 실제로 많은 이들이 헷갈려 하는 말 가운데 하나가 ‘률(率)’과 ‘율(率)’이다.

그런데 ‘율’과 ‘률’은 단순한 규칙 한 가지만 알면 쉽게 구분해 쓸 수 있다. “모음이나 ‘ㄴ’ 받침 뒤에서는 ‘-율’로, ‘ㄴ’을 제외한 모든 받침 뒤에서는 ‘-률’로 적는다.”

이자율, 감소율, 점유율, 실패율 등은 받침이 없는, 즉 모음 다음에 ‘율’이 온 말들이다. 이들 단어의 경우 발음도 자연스럽게 ‘율’로 나니 잘못 쓸 일이 없다. ‘ㄴ’ 받침 뒤에 ‘율’이 붙는 말로는 백분율, 생존율, 혼인율, 이혼율, 할인율, 불문율, 개선율, 환율, 운율, 선율, 전율 등이 있다. ‘ㄴ’을 제외한 모든 받침이 있는 단어는 ‘률’로 표기하면 된다. 경쟁률, 시청률, 합격률, 입학률, 실업률, 취업률….

이 규칙은 ‘열’과 ‘렬’에도 적용된다. 나열, 파열, 분열, 선열과 같이 받침이 없거나 ‘ㄴ’ 받침 뒤에서는 ‘-열’로 쓰고, 그 밖의 모든 받침 다음에는 직렬, 결렬, 장렬, 행렬처럼 ‘-렬’로 표기한다.

2분 4초. 기업의 인사담당자가 구직자의 입사지원서를 검토하는 데 드는 평균 시간이란다.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를 보려면 시간에 쫓길 수밖에 없을 터. 심각한 실업난에 청년실업률이 꺾일 것 같지 않아 씁쓸하다. jsjysh@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63,000
    • +2.38%
    • 이더리움
    • 232,300
    • +1.44%
    • 리플
    • 332
    • +2.15%
    • 라이트코인
    • 91,150
    • +1.28%
    • 이오스
    • 4,409
    • +0.8%
    • 비트코인 캐시
    • 378,600
    • +1.31%
    • 스텔라루멘
    • 97.4
    • +0.21%
    • 트론
    • 21.6
    • +2.37%
    • 에이다
    • 76.1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000
    • -0.25%
    • 모네로
    • 98,050
    • -0.96%
    • 대시
    • 143,200
    • -1.31%
    • 이더리움 클래식
    • 8,600
    • -1.43%
    • 119
    • +11.21%
    • 제트캐시
    • 72,250
    • +0.42%
    • 비체인
    • 6.9
    • +9%
    • 웨이브
    • 2,100
    • +2.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0.41%
    • 비트코인 골드
    • 17,370
    • -1.47%
    • 퀀텀
    • 3,122
    • -1.17%
    • 오미세고
    • 1,483
    • -0.74%
    • 체인링크
    • 2,702
    • -14.74%
    • 질리카
    • 14
    • -0.71%
    • 어거
    • 17,77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