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분당차병원 암센터 다학제 진료 1000례 달성

▲김재화 병원장(왼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소화기내과, 종양내과, 외과, 부인암센터 등 분당차병원 다학제 진료를 담당하는 진료과 의료진이 다학제 진료 1000례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분당차병원)
▲김재화 병원장(왼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소화기내과, 종양내과, 외과, 부인암센터 등 분당차병원 다학제 진료를 담당하는 진료과 의료진이 다학제 진료 1000례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분당차병원)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암센터가 지난 1월 말 다학제 진료 1000례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분당차병원 암센터는 2016년 1월 췌담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다학제 진료를 처음 시행한 이후 부인암, 두경부암, 유방암, 간암, 폐암 등 10개 암환자를 대상으로 다학제 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3년간 한 명의 환자를 진료하는데 평균 5개 진료과 7명의 교수들이 참석했고, 재발암이나 전이암 등 중증암의 치료 성공률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여러 진료과와 검사실을 오가느라 최소 1개월에서 수개월까지 걸리던 치료기간을 다학제진료를 통해 일주일 안팎으로 단축했고, 외래진료 후 정밀검사를 거쳐 수술이나 항암치료를 받기까지 2~3개월 걸리는 기간도 절반 이내로 단축했다.

지난 11일 암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김재화 병원장은 “다학제 진료는 환자의 높은 치료율 뿐 아니라 의료진에게도 여러 진료과의 시선에서 다각적으로 환자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지난 3년간의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학제 진료위원회를 구성해 암 다학제진료를 매년 1000례 이상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다학제 진료란 각 진료과 의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수술부터 면역항암치료, 신약치료까지 환자를 위한 최상의 치료법을 제시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환자의 병기에 따른 적절한 치료방향이 한자리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단축되며, 질환과 치료 과정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할 수 있어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가 높다.

분당차병원은 소화기내과, 종양내과, 외과, 부안암센터,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총 18개 진료과 전문 의료진과 다학제 전담전문 간호사가 팀을 구성해 다학제진료를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