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채용 비리' 서울교통공사,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등급(?)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중 유일

(출처=서울교통공사)
(출처=서울교통공사)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 중인 서울교통공사가 지난해 채용 비리 의혹을 받았음에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달 3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중 유일하게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70개 공공기관을 상대로 반부패 정책 이행 실적 6개 영역을 평가하는 제도다.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 2등급에서 한 단계 상승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역사 내 반부패 캠페인, 구내식당 운영 투명성 강화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평가 결과에는 지난해 논란이 된 '채용 비리 의혹'이 반영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채용 의혹은 일부 평가 지표에만 반영돼 전체 결과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12월 공개된 권익위 '2018년도 청렴도 평가'에서도 전년보다 한 단계 상승한 3등급을 받았다. 청렴도 평가에는 채용 비리 의혹 건이 반영되지 않았다. 청렴도 평가는 감사·수사·재판 과정에서 혐의가 확인돼야 감점이 되는데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현재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난해 채용 비리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였으나 청렴함을 검증받고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며 "청렴한 조직문화 확산과 제도 정착을 통해 시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89,000
    • -4.19%
    • 이더리움
    • 260,700
    • -5.2%
    • 리플
    • 385
    • -2.77%
    • 라이트코인
    • 116,200
    • -4.2%
    • 이오스
    • 5,040
    • -2.7%
    • 비트코인 캐시
    • 374,200
    • -5.62%
    • 스텔라루멘
    • 114
    • -2.56%
    • 트론
    • 31.6
    • -5.67%
    • 에이다
    • 91
    • -5.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200
    • -4.07%
    • 모네로
    • 97,800
    • -2.58%
    • 대시
    • 156,500
    • -2%
    • 이더리움 클래식
    • 7,355
    • -0.94%
    • 103
    • -1.9%
    • 제트캐시
    • 99,950
    • -4.07%
    • 비체인
    • 7.67
    • -2.29%
    • 웨이브
    • 2,289
    • -0.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4.24%
    • 비트코인 골드
    • 28,660
    • -5.22%
    • 퀀텀
    • 3,794
    • -4.81%
    • 오미세고
    • 2,002
    • -6.18%
    • 체인링크
    • 4,265
    • -5.87%
    • 질리카
    • 18
    • -1.09%
    • 어거
    • 18,990
    • -2.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