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최민용X김도균, 자연인들의 만남…이 조합 특별해 “앉아서 멍 때려”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배우 최민용과 가수 김도균의 만남이 눈길을 끈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도 양구군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로는 배우 최민용이 함께했다.

이날 최민용은 강원도 산장에서 가장 먼저 김도균을 만났다. 최민용이 “불청에서 보니 여행지의 기운을 느끼시는 것 같더라”라고 묻자 김도균은 “그렇다. 그 지역의 자연적 기운을 느낀다”라며 비슷한 성향임을 인정했다.

이에 최민용은 “저도 명상까진 아니어도 그 지역의 느낌을 느껴보고 싶어서 가만히 멍하니 있다”라며 “보통 서서 느끼시냐, 앉아서 느끼시냐”라고 다소 우스꽝스러운 질문을 했다.

그러자 김도균은 “서서는 주위를 감상만 하고 멍은 앉아서 때린다”라며 진지하게 대답한 뒤 최민용과 자리에 앉아 멍을 때려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