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감반 의혹’ 김태우 수사관, 오늘 검찰 출석…박형철·이인걸 고발

▲김태우 수사관. (뉴시스)
▲김태우 수사관. (뉴시스)

청와대 민간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세 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10일 오전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김 수사관에 대한 3차 참고인 조사는 지난 7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두 차례 연기됐다. 김 수사관 측 변호인 이동찬 변호인은 조사 연기에 대해 “김 수사관의 대검 징계위 출석 대응, 검찰의 피고발인 포함 관련자 조사 일정, 동부지검 사건의 진실규명을 위한 검찰과 김 수사관의 상호 협조 내지 자료 준비 등의 복합적인 사유”라고 설명했다.

김 수사관 측은 이날 참고인 조사에 출석하면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검반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 대해 고발장에 적시한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직권남용·직무유기, 이인걸 전 특검반장은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다.

앞서 김 수사관은 지난 3일 동부지검에 출석해 첫 조사를 받은 뒤 4일 연달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첫 출석 당시 김 수사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 감찰 정보를 누설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을 통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여권 고위인사 비리 첩보 의혹 등에 관한 내용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김 수사관은 지난달 언론사를 통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을 조사해 청와대에 보고했으나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관 근무 당시 조국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로 은행장 등 민간인에 대한 사찰을 진행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골프 접대·경찰 수사 개입 의혹 등으로 중징계가 청구된 김 수사관의 징계는 주중 확정될 전망이다. 대검찰청은 해임 의견으로 넘겨진 김 수사관에 대해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최종 징계 수위를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27,000
    • +1.08%
    • 이더리움
    • 199,600
    • +0.55%
    • 리플
    • 385
    • -0.51%
    • 라이트코인
    • 93,400
    • -0.84%
    • 이오스
    • 6,265
    • -0.39%
    • 비트코인 캐시
    • 348,800
    • +0.05%
    • 스텔라루멘
    • 137
    • -0.72%
    • 트론
    • 30
    • -0.66%
    • 에이다
    • 91.2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400
    • -1.17%
    • 모네로
    • 80,450
    • +1.64%
    • 대시
    • 142,500
    • +0.14%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0.9%
    • 98
    • +2.61%
    • 제트캐시
    • 80,050
    • +0.31%
    • 비체인
    • 10.1
    • +1.5%
    • 웨이브
    • 3,601
    • -3.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98
    • +10.66%
    • 비트코인 골드
    • 20,920
    • -1.46%
    • 퀀텀
    • 3,369
    • -1.66%
    • 오미세고
    • 2,277
    • -0.08%
    • 체인링크
    • 1,259
    • -5.48%
    • 질리카
    • 25
    • -1.96%
    • 어거
    • 29,010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