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인 최초 여성 연방하원의원 도전 영 김, 민주당 후보에 역전패

반이민 공세에 불 붙인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 뒀으나 실패…1.6%포인트 차로 역전 당해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 공화당 소속으로 연방하원에 출마했던 영 김 후보가 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로랜드하이츠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로랜드하이츠/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 공화당 소속으로 연방하원에 출마했던 영 김 후보가 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로랜드하이츠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로랜드하이츠/AP연합뉴스
공화당 소속으로 한인 최초 여성 미국 연방하원의원 입성이 유력했던 영 김(56·한국명 김영옥) 후보가 결국 민주당 후보인 길 시스네로스에게 1.6%포인트 차로 역전패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시스네로스가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 표 싸움에서 영 김을 이겼다”고 보도했다.

영 김은 중간선거 개표 초반에 시스네로스를 8.5%포인트가량 앞서며 당선을 확정 지은 듯 보였다. 그러나 개표 막바지로 갈수록 두 후보 간 득표 차는 줄었고, 16일 결국 시스네로스가 941표 차로 영 김을 앞질렀다.

영 김이 출마한 캘리포니아주 39구 선거구는 아시아계와 라틴계 인구 비중이 3분의 2에 달한다. 이 때문에 영 김은 중간선거 기간 반이민 공세에 불을 붙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를 둬 왔다. 그러나 AP통신은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선전에서 영 김을 ‘트럼프의 의제를 열성적으로 수행하려 하는 부하직원’으로 묘사했다”고 지적했다.

영 김은 지난 1975년 한국에서 미국에 이민을 간 교포 2세다. 공화당 소속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과 이 지역에서 20여 년간 함께 일하면서 선거구를 물려받았다. 로이스는 미국 연방하원 내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이었다.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영 김이 패배하면서 한때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던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선거구 4곳이 민주당에 넘어갔다.

WP는 “시스네로스의 승리는 로스앤젤레스(LA)의 광범위한 지역 하원에 민주당 영향력이 커지도록 하는 정치적 지형 변동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영 김을 꺾은 시스네로스는 2008년 공화당을 탈당해 민주당에 합류한 히스패닉계 해군 참전용사 출신이다. WP에 따르면 시스네로스는 이번 선거기간 동안 한국어와 중국어를 구사하는 선거운동원을 파견하는 등 아시아계 유권자들을 겨냥해 선거운동을 펼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404,000
    • +8.95%
    • 이더리움
    • 318,800
    • +7.05%
    • 리플
    • 489
    • +7.23%
    • 라이트코인
    • 136,100
    • +12.38%
    • 이오스
    • 8,580
    • +13.49%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6.83%
    • 스텔라루멘
    • 172
    • +7.5%
    • 트론
    • 36.5
    • +10.6%
    • 에이다
    • 109
    • +5.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9,900
    • +10.64%
    • 모네로
    • 109,100
    • +6.43%
    • 대시
    • 201,500
    • +5.49%
    • 이더리움 클래식
    • 9,275
    • +8.41%
    • 108
    • +8.43%
    • 제트캐시
    • 92,300
    • +6.21%
    • 비체인
    • 9.05
    • +3.31%
    • 웨이브
    • 3,266
    • +1.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67
    • +4.47%
    • 비트코인 골드
    • 28,760
    • +5.38%
    • 퀀텀
    • 3,827
    • +8.56%
    • 오미세고
    • 2,451
    • +5.37%
    • 체인링크
    • 1,366
    • +3.64%
    • 질리카
    • 24.6
    • +2.5%
    • 어거
    • 29,280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