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병준, 전원책 해촉에 “조강특위 범위 벗어난 주장 수용 어려워“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한 것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 해촉을 결정한 뒤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전대 일정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그렇게 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적 쇄신을 시작해야 할 단계에서 당이 흔들리는 모습은 더는 용납이 안 된다고 해서 저로서는 익숙하지 않은 결정을 하게 됐다”면서 “가슴이 무겁고 답답하고 그야말로 제 팔을 하나 잘라내는 그런 기분”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