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세계, 3분기 매출 1.3조원 “분기 사상 최대 규모”

백화점ㆍ화장품ㆍ면세점 선전...면세점 신규 오픈 투자에 영업익은 감소

신세계가 화장품 부분의 고성장과 백화점의 견고한 매출에 힘입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거뒀다. 다만, 강남점과 인천공항 등 신규 면세점 신규 오픈 투자비용과 메리어트호텔 리뉴얼 공사에 따른 영업 공백으로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했다.

신세계는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359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8.0%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매출 규모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02억 원으로 집계돼 5.5% 감소했고, 당기순익은 380억 원으로 10.1% 줄었다.

세부적으로는 신세계백화점은 3분기 432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0% 늘었다. 영업이익은 18.4% 증가한 470억 원을 기록했다.

화장품과 패션사업을 영위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SI)의 매출은 3118억 원으로 16.0%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15억 원으로 1158% 늘었다. 특히 화장품과 패션ㆍ라이프스타일 부문의 매출이 고루 호조를 보였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면세사업을 주로 하는 신세계DF는 매출 5793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 114.0% 늘어난 수치다. 다만, 영업손실 32억 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면세점 신규 매장의 성공적 안착과 신세계인터내셔날 부분에서의 화장품 사업 고성장, 백화점 대형점포 중심의 견고한 매출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면서도 “다만 면세점 신규 매장 오픈으로 인한 비용 증가와 센트럴시티(호텔, 면세점) 리뉴얼 공사로 인한 영업 공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