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국감] 박상기 장관 "임우재 전 고문, 필요시 소환"

▲박상기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배우 고(故) 장자연 씨와 통화한 의혹을 받는 임우재 전 삼성전자 고문에 대해 필요시 소환해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이춘석 더불어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날 이 의원은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차례도 소환하지 않아 고의적인 사건 은폐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시했다. 박 장관은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고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장자연 씨는 지난 2009년 기업인, 연예기획사 관계자, 유력 언론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문건을 폭로한 뒤 목숨을 끊었다. 당시 검찰은 성 접대 혐의를 받은 이들을 무혐의 처리하고, 장 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에 대해 검찰의 수사 축소 등 의혹이 있다고 보고 재수사를 권고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지난 7월부터 장 씨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단은 당시 수사검사가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던 장 씨 휴대폰 디지털포렌식 분석결과를 제출받아 통화 내역, 디지털포렌식 결과 등을 분석 중이다. 조사단은 장 씨와 임 전 고문이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1,000
    • +0.35%
    • 이더리움
    • 265,600
    • -1.08%
    • 리플
    • 391
    • +0.25%
    • 라이트코인
    • 117,100
    • -0.17%
    • 이오스
    • 5,045
    • +1.46%
    • 비트코인 캐시
    • 382,600
    • +1.72%
    • 스텔라루멘
    • 117
    • -0.84%
    • 트론
    • 32.8
    • +2.82%
    • 에이다
    • 93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300
    • +0.6%
    • 모네로
    • 99,950
    • +0.95%
    • 대시
    • 158,900
    • +2.18%
    • 이더리움 클래식
    • 7,395
    • +2.56%
    • 105
    • -9.48%
    • 제트캐시
    • 100,200
    • -2.62%
    • 비체인
    • 7.84
    • +1.03%
    • 웨이브
    • 2,303
    • +0.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7
    • -2.94%
    • 비트코인 골드
    • 29,090
    • -1.52%
    • 퀀텀
    • 3,914
    • +2.46%
    • 오미세고
    • 2,020
    • +2.85%
    • 체인링크
    • 4,385
    • -1.34%
    • 질리카
    • 18
    • +1.12%
    • 어거
    • 18,890
    • -2.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