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與 “소득주도성장, 흔들림없이 추진” vs 野 “반짝 성과, 정책 전환을”

▲2018년 9월 고용동향.(자료=통계청)
▲2018년 9월 고용동향.(자료=통계청)

여야는 12일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취업자 수가 4만5000명 증가했다는 통계청의 9월 고용동향 발표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여당은 지표의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추진할 것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반짝 일자리 증가라며 정책 전환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9월 고용동향은) 지난 7월과 8월에 비해 많이 개선된 지표"라며 "특히 상용직 근로자 대폭 증가 등 일자리의 질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음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감소한 반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증가한 것은 수개월째 같은 추세"이라면서 "최저임금 탓에 자영업자들이 폐업위기에 내몰렸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드러내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지속가능한 성장, 국민이 행복한 성장을 위해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오늘 발표로 드러난 고용지표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고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멈추고 4만5000명의 일자리가 증가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면서도 "8개월째 취업자 수 증가치가 10만명대 이하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반짝 일자리 증가에 머무르지 않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위한 정부의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여러 업종 가운데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제조업 근로자 수가 줄었는데 이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악영향이 크다"며 "공공부문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부문 일자리는 찬바람이 부는 등 고용 성격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은 세금 퍼붓기로 일자리가 늘었고, 수요·공급 원리에 따라 결정되는 제조업 등에서는 일자리가 큰 폭으로 감소한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모두가 우려했던 마이너스 고용지표가 나오지 않은 것은 불행 중 다행이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일자리 사정이 나아졌다고 보기엔 한계가 있다"며 "문재인정부의 최악의 일자리 실패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일자리 예산 54조 원을 도대체 어디에 썼길래 고용동향이 계속 악화하기만 하는지 진상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취업자 수가 4만5000명이 늘어났다고 안도하는 것이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라면 즉각 철회 외에 답이 없다"고 설명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고용동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호전됐지만 실업률과 청년층 고용 보조지표 등 구조적 지표는 여전히 상황이 엄중함을 가리키고 있다"며 "사후약방문식, 임시방편식 고용해법을 갖고는 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 원칙을 계속 밀고 갈 것인지, 보완책을 마련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선명한 가이드라인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따라갈 경제정책 방향의 제시와 구체적인 해법 등을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하늬 기자 honey@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