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전동 킥보드에 치여 보행자 첫 사망 사례…단속은 여전히 미비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동 킥보드에 치여 보행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교통사고 처리특례법상 위반 혐의로 운전자 A (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7시 30분쯤 고양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전동킥보드를 몰고 가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B(40대·여)씨를 치어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다.

전동킥보드를 몰려면 원동기 2종 운전면허나 자동차 운전면허가 필요하다. 그러나 A 씨는 무면허 상태였다.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사고가 크게 늘고 있지만, 행인이 킥보드에 치여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동킥보드는 오토바이처럼 차도로만 다녀야 하고 제한속도도 지켜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 안전모도 안 쓰고 차도와 인도를 가리지 않고 달리는 실정인데, 경찰의 단속 실적은 사실상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는 1인용 이동 수단이 일으키는 사고와 분쟁이 잇따르자, 내년 6월까지 운행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46,000
    • -1.27%
    • 이더리움
    • 318,200
    • -1.48%
    • 리플
    • 514
    • +0.58%
    • 라이트코인
    • 158,900
    • -1.24%
    • 이오스
    • 8,160
    • -2.56%
    • 비트코인 캐시
    • 492,600
    • -3.41%
    • 스텔라루멘
    • 165
    • -1.19%
    • 트론
    • 38
    • -2.06%
    • 에이다
    • 125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7,700
    • +0.42%
    • 모네로
    • 114,700
    • +0.79%
    • 대시
    • 199,000
    • +1.63%
    • 이더리움 클래식
    • 10,120
    • -2.5%
    • 155
    • -0.64%
    • 제트캐시
    • 127,900
    • +7.75%
    • 비체인
    • 9.32
    • -1.79%
    • 웨이브
    • 3,289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3
    • -6.56%
    • 비트코인 골드
    • 31,660
    • -3.32%
    • 퀀텀
    • 4,215
    • -0.28%
    • 오미세고
    • 2,450
    • -5.33%
    • 체인링크
    • 2,262
    • -5.15%
    • 질리카
    • 28.5
    • -8.06%
    • 어거
    • 27,88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