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당 '심재철 압수수색'에 연일 반발…"야당 탄압 중단하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심재철 의원 보좌진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야당 탄압을 중단하라"며 연일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국정감사의 기본인 자료 수집을 하는 본연의 의정활동에 재갈을 물리는 것은 야당 탄압을 넘어 대의민주주의 말살 사건"이라며 "정부의 무리한 야당탄압은 반드시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의원들의 대응도 잇따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강석호 의원도 이날 논평을 내고 "적법절차에 따른 입법권 행사에 대해 이토록 무리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이유가 무엇이냐"라면서 "사안의 진실여부와 상관없이 어떻게든 야당에 모욕을 주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강 의원은 지난해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 문건을 공개했던 것을 언급하며 "당시에도 대통령기록물 관리법에 위반되지만 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웠다"고 지적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 또한 전날 오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용진 기재부 2차관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경제관료 출신인 추 의원이 '친정'이라 할 수 있는 기재부에 직접 항의를 하고 나선 것이다. 추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유례없는 야당탄압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이라며 "사건의 보고에서 고발에 이르기까지 경위에 대한 기재부의 구체적이고 책임있는 설명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에도 지도부 기자회견과 논평 등 활용 가능한 모든 채널을 동원해 심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비판했다. 김 의원실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진 직후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김용태 사무총장 등이 심 의원실에 모여 긴급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송희경 원내대변인,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 등의 관련 논평도 잇따라 쏟아졌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유가 무엇인지 앞으로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