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병준 “기업이 북쪽으로 이동하면 노동자 어떻게 되겠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남북경제협력과 관련해 “기업에는 좋은 일이지만 우리 노동자들은 어떻게 되고 소상공인들은 어떻게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경제적 이익이 있다고는 하는데 결국 북한의 싼 노동력을 찾아 우리 기업이 북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경제협력의 효과가 170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자칫하면 심각한 희망고문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그는 “비핵화 협상이 이렇게 더딘 마당에 남북경제공동체의 경제적 이익 얘기만 하는 게 맞느냐”면서 “일에도 완급과 경중이 있는데 순서가 잘못된 것 아닌지 착잡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의 경제정책을 겨냥해 “경제는 망가져가고 소상공인은 광화문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반구저신(反求諸身·화살이 빗나가면 과녁을 탓하지 말고 자신에게서 책임을 찾아라)처럼 경제도 새 프레임을 짜서 제 궤도에 올려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