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손흥민 언급’ 유소영, 결국 SNS 비공개…남친 고윤성 언급까지 ‘부담됐나’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축구선수 손흥민을 언급해 논란이 된 유소영이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소영은 지난 14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손흥민과의 첫 만남, 열애설 등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당시 유소영은 “지인과의 만남에서 만났고 제가 손흥민을 모른다고 하자 많이 놀란 것 같았다”라며 “그때 손흥민 잡으려고 애쓴다는 소리가 있었는데 억울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네티즌은 “헤어진 전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한 것이 비매너다”, “현 애인에게도 별로 좋지 않은 것 같다”, “굳이 왜 이야기를?”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 되자 유소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발 그만 좀 하자. 제가 사랑하는 사람은, 그리고 제 남자친구는 ‘고윤성’이다. 제발 저 좀 그만 괴롭혀라. 부탁드린다”라는 글과 함께 프로 골퍼 고윤성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해당 글과 함께 유소영과 고윤성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관심을 모으자 결국 유소영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