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아들 정안의 속마음 “삼촌은 우릴 지켜줘”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배우 장신영‧강경준의 아들 정안이의 속마음이 뭉클함을 안겼다.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학부모 상담에 나선 장신영-강경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경준은 “정안이가 저 학년때 한 두번 가봤는데 이제는 정말 아빠 노릇을 해야 하는 삼촌이지 않냐. 내 아이는 어떨까 알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라며 “우리 결혼으로 인해 아이가 상처를 받았는지 더 좋은 길로 가고 있는지 궁금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학교를 찾은 장신영‧강경준은 아들 정안이 작성한 가족 소개서를 보게 됐고 “우리 집에서 대장은 엄마고 나는 두 번째이다. 삼촌은 뒤에서 우리를 지켜준다”라는 글귀에 뭉클해 했다.

정안의 선생님은 “원래 가족 이야기 할 때는 얼굴이 안 좋았는데 두 분이 결혼하신 후에 얼굴이 더 밝아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에 강경준은 “저런 생각을 한다는 것이 고맙고 신나고 기뻤다.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잘하고 있나, 그런 생각만 했는데 직접 들으니 더 잘하고 있는 것 같고 자랑스럽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