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형평성 조차 결여된 ‘신혼로또타운’

요새 가상화폐 시장은 식는 분위기지만 ‘가즈아~’의 열기는 신혼희망타운에서 다시 피어오를 게 분명하다.

신혼희망타운은 정부가 신혼부부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해 주변 시세보다 70% 수준으로 싼값에 아파트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2022년까지 10만 호를 공급할 계획으로 위례, 성남, 과천, 김포 등 수도권 지역에도 들어설 예정이라 서울에 직장을 둔 신혼부부에겐 더없이 반가운 소식일 터다.

문제는 신혼희망타운에 당첨되기만 하면 주변 시세보다 30% 저렴하게 사들인 덕에 억대의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는 점이다. 국가가 신혼부부에게 ‘로또 복권’을 뿌린다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로또 분양은 형평성 측면에서 문제를 일으킨다. 결혼 5년 차인 A부부가 부모 손을 빌리지 않고 맞벌이로 일하며 집 살 돈을 모으고 있다고 치자. B부부는 사회 초년생으로 부모로부터 자금을 증여받아 자산이 A부부보다 많지만 일을 막 시작한 상황이라 가구 소득은 적다. 이 경우 신혼희망타운 아파트에 당첨될 가능성이 큰 쪽은 B부부다.

그렇다면 A부부는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더 열심히 살아온 건 자신들인데 B부부가 신혼희망타운에 당첨되는 순간 억대 시세 차익으로 자신들이 수년 치 일해서 모을 돈을 한꺼번에 벌어가기 때문이다. 차라리 복권이면 내 주머니서 나온 돈도 아니니 부러워하고 말면 될 일이지만 신혼희망타운은 다르다. 저렴한 아파트 공급을 위해 마련됐을 재원에 A부부가 냈을 세금이 더 많기 때문이다.

정부 정책이 합리적인 이유 없이 특정 집단에 수혜를 주는 상황이면 건강한 사회로 볼 수 없다. 저출산·고령화 사회에서 신혼부부에 혜택이 돌아가는 건 대부분 수긍할만한 일이지만 신혼부부 사이에서 혜택이 한쪽에 쏠리는 현상은 보완이 필요하다. 정부는 ‘금수저’ 신혼부부가 신혼희망타운에 입주하는 걸 막겠다는 취지로 자산 기준을 2억5060만 원 이하로 뒀다. 의아하다. 30대 신혼부부 중 자산이 2억 원 가까이라도 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12,000
    • -1.58%
    • 이더리움
    • 267,800
    • -1.43%
    • 리플
    • 391
    • -1.51%
    • 라이트코인
    • 118,400
    • -1.16%
    • 이오스
    • 5,220
    • +1.35%
    • 비트코인 캐시
    • 381,900
    • -2.4%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2.7
    • +0%
    • 에이다
    • 92.4
    • -4.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200
    • -5.28%
    • 모네로
    • 98,600
    • -1.4%
    • 대시
    • 162,200
    • +3.77%
    • 이더리움 클래식
    • 7,470
    • +1.77%
    • 104
    • -3.7%
    • 제트캐시
    • 101,500
    • -2.59%
    • 비체인
    • 7.87
    • -2.47%
    • 웨이브
    • 2,301
    • +0.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3.59%
    • 비트코인 골드
    • 28,850
    • -4.31%
    • 퀀텀
    • 3,934
    • -2.98%
    • 오미세고
    • 2,026
    • -1.69%
    • 체인링크
    • 4,299
    • -3.89%
    • 질리카
    • 17.6
    • -2.22%
    • 어거
    • 18,660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