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임단협 난항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이 난항을 보이고 있다. 임단협이 자칫 회사 정상화의 암초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일 대우조선 관계자는 “1분기 수준으로 흑자 기조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LNG선과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판매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런 수주 호조세와는 별개로 임단협은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5월부터 10여 차례 이상 교섭을 진행했다. 양측은 임단협 항목 중에서도 기본급과 관련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사측은 노조에 기본급 동결과 임금 10% 반납을 제안했다. 영업이익 흑자 등 ‘외부적 정상화’의 배경에는 공적자금 투입과 대손충당급 환입 등이 자리해 사실상 정상화는 아직 멀었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노조는 “2015년부터 4년간 기본급이 동결됐다”며 기본급 4.11%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투쟁을 불사한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발생 결의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5800여 명의 조합원 중 과반이 쟁의발생에 찬성하면 노조는 이후에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한다. 다만, 노조가 조정기간 후 곧바로 파업절차에 돌입하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일반적으로 노조의 쟁의발생 결의는 ‘사측에 대한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달 산별노조 전환을 결정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속한 산별노조인 전국금속노동조합은 대표적인 ‘강경 노조’로 꼽힌다. 파업이 발생하면 생산 현장에 차질이 생겨 경영 정상화가 지연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