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LG유플러스, 신일산업과 IoT선풍기 출시… 음성명령으로 작동

(사진제공= LG유플러스)
(사진제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종합가전기업 신일산업과 함께 IoT 기술을 적용한 IoT선풍기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IoT선풍기는 신일산업의 14인치 선풍기에 IoT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LG유플러스 홈IoT 플랫폼 ‘IoT 앳 홈’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전원은 물론 바람 세기, 회전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네이버 클로바와 제휴한 ‘U+우리집AI’와 연동시켜 “클로바, 선풍기 켜줘”와 같은 음성 명령어를 통해 손쉽게 켜고 끌 수 있다. 또 “클로바, 나 들어왔어”와 같은 대화형 명령어로 귀가 시 IoT선풍기 뿐만 아니라 IoT스위치, IoT멀티탭, IoT가전제품 등의 IoT 기기를 상황에 맞게 동시에 켜지거나 꺼지도록 할 수 있다.

특히 IoT선풍기의 예약기능을 이용해 취침 전 미리 앱에 시간 단위로 선풍기 바람의 강약 및 방향 등 작동 스케줄을 입력하면 설정에 따라 선풍기가 자동으로 동작한다.

실내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IoT공기질알리미와 연동을 통해 설정온도에 따라 선풍기가 자동으로 켜지고 꺼지는 기능도 곧 지원할 예정이다.

안전기능인 ‘알림설정’은 제품을 장시간 사용했을 경우 고객에게 알려줘 외출 중 선풍기 과열로 인한 화재를 예방해준다. ‘기기버튼 잠금’ 기능은 아이가 선풍기를 임의로 조작할 수 없도록 설정할 수 있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IoT선풍기 출고가는 13만 9000원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월 신일산업과 사업 협약을 맺고 IoT 기술을 접목시킨 제품 개발을 진행해왔다. LG유플러스는 IoT선풍기를 시작으로 에어서큘레이터, 제습기와 같은 여름가전 및 히터, 온수매트, 열풍기 등 겨울가전 그리고 정수기 등의 환경가전 등 다양한 제품에 IoT 기술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재원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 상무는 ”신일산업과 함께 국내 최초로 출시하는 IoT선풍기는 기존의 제어 방식을 뛰어넘어 AI와 IoT기술을 활용한 음성인식, 동시실행 등의 기능으로 차별적 고객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