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스룸’ 권수정, 승무원에서 시의원으로 “국민들 제1야당 정의당 놓고 있어”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승무원에서 시의원이 된 권수정 시의원이 당선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승무원에서 시의원이 된 정의당 권수정 시의원이 승무원 복직에 대해 “확답드리기 어려우나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날 권수정 시의원은 임기 후 복직 가능성에 대해 “이제 당선되어 확답 드리기 어렵다. 앞으로 당과 함께 고민하겠다”라며 “노동조합과 회사가 맺은 단협에 따라 복직은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권수정은 “110명 중 102명이 민주당이다. 높은 벽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저는 무게감 있는 당선인이고 시의원이라 생각해 충분히 일대일로 맞설 자질이 있다”라며 “개혁적이지 못할 때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의 이번 당선은 명확하게 자유한국당을 심판하신 거다. 이미 국민들은 제1야당에 정의당을 놓고 계신 것”이라며 “정의당과 민주당이 민생을 놓고 정책적으로 대결하거나 협력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국민들이 지지를 보내주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