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6·13 지방선거] 민주당 선전 벌였지만 대구 상륙 실패

한국당 기초 7곳 석권...달성군은 무소속 당선

▲6·13 지방선거 대구시장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1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유력하자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6·13 지방선거 대구시장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1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유력하자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대구에서는 단체장을 당선시키는데 실패했다. 다만 과거보다는 선전했다는 평이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구 지역 8개 기초자치단체 중 7곳에서 자유한국당 후보가 승리를 거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 지역구인 달성군에서는 무소속 김문오 후보가 득표율 58.0%로 당선됐다.

민주당은 1곳에서도 당선자를 내지 못했지만 지난 선거에 비해 좋은 성적을 거뒀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달서구 한 곳밖에 후보를 내지 못했다. 그마저 40%포인트가 넘는 큰 차이로 패했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은 한국당 후보들과의 격차를 좁혔다. 동구에서는 4.4%포인트, 북구에서는 8.5%포인트 차로 패했다. 개표 초반에는 한국당 후보를 앞서기도 했다.

대구시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한국당의 벽을 넘어서는데 실패했다. 민주당 임대윤 후보는 39.8%를 얻어 53.7%를 얻은 한국당 권영진 후보에게 뒤쳐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