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회의원 재보선] 민주당 재보선 싹쓸이…130석 확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설치된 더불어민주당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개표방송이 시작되고 출구조사에서 압승으로 나타나자 환호하고 있다.(뉴시스)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설치된 더불어민주당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개표방송이 시작되고 출구조사에서 압승으로 나타나자 환호하고 있다.(뉴시스)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오전 4시 현재 전국 12개 선거구 중 11곳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다.

중앙성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서울 노원병(김성환) △인천 남동갑(맹성규) △광주 서갑(송갑석) △울산 북구(이상현) △천안갑(이규희) △천안병(윤일규) △전남 영암·무안·신안(서삼석) △경남 김해을(김정호) △충북 제천·단양(이후삼) 등에서 승리했다. 서울 송파을(최재성)과 부산 해운대을(윤준호)에서도 사실상 당선이 확실시 된다.

특히 민주당은 야당의 지역구였던 노원병, 송파을, 해운대을, 제천·단양, 천안갑 등을 가져오며 후보자를 낸 11개 지역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원래 기존 민주당 소속 지역구는 3곳이었지만 8곳을 보태며 의석수를 크게 늘린 것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통적 강세 지역인 서울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까지 민주당에 내줬다. 출구조사에서 승리가 예상됐던 경북 김천에서도 송언석 후보가 무소속 최대원 후보와 경합을 벌이고 있어 전패 위기에 빠졌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당 역시 단 1석의 의석도 확보하지 못하며 참패했다.

재보선 결과로 민주당은 하반기 국회 운영에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원래 의석이 122석이었으나 이번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김경수·박남춘·양승조 전 의원이 사퇴해 119석으로 줄었다. 하지만 이번 재보선에서 11석을 추가해 130석이 됐다.

반면 한국당은 112석에서 단 한 석도 늘리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최종 개표 결과에서 이런 추세가 확정되면 민주당은 원내 1당 자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게 된다. 이로써 민주당이 국회 주도권을 가져갈 가능성은 높아졌다. 원내 1당을 확고히 유지하게 된 상태에서 민주당은 당장 국회의장단 선출과 상임위원장 배분 등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