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과 함께2' 8월 1일 개봉, 마동석 활약 기대감↑… '성추행' 오달수ㆍ최일화 통편집

(출처=영화 '신과 함께2' 포스터)
(출처=영화 '신과 함께2' 포스터)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신과 함께2)'이 8월 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신과 함께2'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5일 "역대 흥행 2위의 신화를 달성하는 등 지난 겨울 극장가를 강타한 '신과 함께-죄와 벌'의 다음 이야기 '신과 함께2'가 8월 1일 개봉한다"며 저승 삼차사의 모습이 담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신과 함께2'는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 저승 삼차사의 묵직한 분위기가 관객들 호기심을 자극한다. '신과 함께2'는 저승과 이승을 넘나드는 저승 삼차사들의 대장정이 공개돼며 새로운 이야기와 재미를 선사한다.

1440만 관객을 불러 모은 저승 삼차사 강림(하정우 분), 해원맥(주지훈 분), 덕춘(김향기 분) 사이에 숨겨졌던 비밀과 눈물샘을 자극했던 수홍(김동욱)이 저승에서 펼칠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또 쿠키 영상만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받은 새로운 얼굴 성주신(마동석 분)의 활약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과 함께' 시리즈는 국내 최초로 1, 2편을 동시에 촬영하는 새로운 시도로 눈길을 산 바 있다.

전편에서 톡톡 튀는 감초 역할로 재미를 선사한 배우 오달수와 최일화가 성추행 파문으로 통편집되고 조한철과 김명곤이 각각 대체 투입돼 재촬영했다. 조금 더 새로워진 '신과 함께2'도 전편의 흥행을 이어가며 천만 관객 돌파 대작에 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과 함께' 손익분기점은 1, 2편 합쳐 관객수 1162만 명으로 편당 약 600명 수준이다. '신과 함께1'으로만 두 편의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