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버닝,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여부 20일 새벽 발표… 최고 평점에 '기대감↑'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이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평단 최고점 평가를 받고 있는 가운데,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버닝'은 지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돼 기립박수를 받았다.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소리에 주연배우 유아인과 스티븐 연은 애써 울음을 참기도 했다.

'버닝'은 미국 대중 매체 '아이온시네마'에서 5점 만점에 3.9점의 평점을 받아 칸 영화제 상영작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버닝'이 공개되기 전까지 아이온시네마의 최고 평점은 3.7을 받은 폴란드 영화 '콜드 워'(감독 파벨 포리코브스키)다. 이 영화는 유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버닝'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3년 1월 발표한 짧은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작품으로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유아인 분), 벤(스티븐 연 분), 해미(전종서 분)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특히 2007년 제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전도연)을 받은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받은 '시'에 이어 이창동 감독의 세 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 부분 진출작으로도 화제가 됐다.

한편, 칸영화제 폐막식은 현지시각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각 20일 새벽 2시 15분)에 시작하고, 1시간~1시간 30분 후에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녀주연상 등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