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통일부 "북한, '맥스선더 훈련'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 무기연기 통지문으로 알려와"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이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연기하겠다는 뜻을 알려왔다.

통일부는 16일 "북측이 오늘 0시 30분께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북측의 이 같은 입장에도 불구하고 '북미정상회담' 준비는 계속할 계획이라며 "이번 일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