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갑질 논란'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1768억원…"일회성 비용 반영"

'갑질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한항공이 올 1분기 매출액 3조173억 원, 영업이익 1768억 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국제 여객·화물사업의 영업 호조로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했으나영 업이익은 안전 장려금 지급 등 일회성 요인이 발생하면서 4.3% 감소했다.

여객 부문에서는 전체 수송 객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증가한 가운데 구주(유럽)노선과 동남아노선이 7%씩 수송 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이 증가했다. 미주노선도 5% 늘었으나 중국 노선은 소폭 감소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일본노선과 미주노선에서 각각 14%와 3% 수송 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증가했지만 기타 노선에서는 소폭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오는 2분기 여객 부문은 미국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출범, 한·중 관계 회복 및 남북간 긴장 완화에 따른 항공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화물 부문도 세계 경제성장 기조에 따라 수요 증가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는 분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신형기재 도입,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프리미엄 서비스 및 안전강화 등을 통한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성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