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각지역 빌딩주' 신민아, 남자친구 김우빈 근황은?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배우 신민아가 삼각지역 근처 빌딩을 55억 원에 매입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인 가운데 연인인 김우빈의 근황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매일경제는 신민아가 지난 1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32의 342.1㎡(103.49평) 대지와 그 위 주택 건물을 55억5000만 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부동산중계업자들에 따르면 신민아가 매입한 부지와 건물이 비교적 낙후지역에 해당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매입은 즉시 임대수익을 기대하기보다는 미래가치 투자를 한 것으로 추측된다. 신민아가 사들인 건물 대지는 이 가운데서도 한강대로 쪽에서 가장 가까운 가장자리에 위치해 있다. 같은 날 신민아가 매입한 용지와 인접해 있는 한강로 2가 31, 33, 30-3 등 3필지도 각각 다른 매수자들에게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민아의 빌딩 투자 소식이 알려지며 현재 비인두암 투병 중인 김우빈의 근황도 화제가 되고 있다. 신민아는 암 투병 중인 남자친구 김우빈을 응원하며 여전한 애정을 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에는 신민아와 김우빈의 데이트 현장 사진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우빈은 지난해 12월, 세 번의 항암치료와 35번의 방사선 치료를 마치고 회복 중이라는 글을 팬카페에 남기기도 했다.

한편 신민아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