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고의 교통사고로 대형 참사 막은 의인…“본인도 위험할 수 있었는데, 용기에 박수를!”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춰 세우기 위해 ‘고의 교통사고’로 대형 참사를 막은 의인에 대한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제2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에서 발생한 ‘고의 교통사고’를 내사 종결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번 교통사고는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이 계속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해당 차량을 멈추고자 고의로 사고를 낸 경우”라며 “일반적인 교통사고와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12 사고 신고가 접수돼 정식 사고 조사는 하고 있지만 두 운전자의 피해가 크지 않고 사고를 낸 경위도 고려해 앞 차량 운전자를 입건하지 않고 내사 종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오전 11시 30분께 제2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평택 기점 12.5㎞ 지점에서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차량은 정지하지 않고 분리대를 계속 긁으며 약 1.5㎞를 전진했다. 이곳을 지나던 다른 운전자들은 112에 잇따라 신고했고, 이 중 한영탁 씨는 코란도 승용차 운전자 A 씨가 운전석에 쓰러진 모습을 확인하곤 차량 속도를 높여 이 차량의 앞을 자신의 차량으로 막았다. 한 씨는 곧바로 A 씨를 구조했고,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뒤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한 씨의 차량인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그룹은 한 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지급하기로 했다.

네티즌은 한 씨의 선행에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며 치켜세웠다.

트위터 아이디 ‘@pool****’은 “본인의 생명을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을 한 한 씨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런 훈훈한 소식이 확산해 제2, 제3의 의인이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아이디 ‘appl****’은 “나라면 어땠을까 하는 마음에 반성하게 된다. 정부에서도 이런 분에게 표창을 줘야 앞으로 의로운 일을 행하는 사람이 늘지 않을까 싶다”라고 강조했다.

아이디 ‘asdz****’는 “현대차도 좋은 결정을 했네요. 의인을 알아본 현대차의 이미지도 더 좋아질 듯”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47,000
    • -3.72%
    • 이더리움
    • 263,500
    • -4.45%
    • 리플
    • 386
    • -3.01%
    • 라이트코인
    • 116,400
    • -5.21%
    • 이오스
    • 5,055
    • -3.62%
    • 비트코인 캐시
    • 376,100
    • -6.06%
    • 스텔라루멘
    • 115
    • -3.36%
    • 트론
    • 31.9
    • -4.77%
    • 에이다
    • 91
    • -7.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000
    • -5.94%
    • 모네로
    • 97,800
    • -2.97%
    • 대시
    • 157,200
    • -1.13%
    • 이더리움 클래식
    • 7,365
    • -0.54%
    • 103
    • -3.73%
    • 제트캐시
    • 100,000
    • -3.66%
    • 비체인
    • 7.65
    • -3.53%
    • 웨이브
    • 2,270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6.08%
    • 비트코인 골드
    • 28,880
    • -4.71%
    • 퀀텀
    • 3,805
    • -7.44%
    • 오미세고
    • 2,016
    • -3.44%
    • 체인링크
    • 4,300
    • -4.65%
    • 질리카
    • 18.2
    • +0%
    • 어거
    • 18,720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