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메가박스까지"…멀티플렉스 3사 모두 가격 인상

CGV와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를 올리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국내 멀티플렉스 3사 모두 요금을 올리게 됐다.

메가박스는 27일부터 성인 일반 시간대(오후1~11시)의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2D 일반관을 기준으로 주중 요금은 9000원에서 1만 원으로, 주말 요금은 1만1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인상됐다.

매주 화요일 오후 2시까지 관람료 6000원을 받는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 대상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요금은 변동이 없다.

메가박스는 관람료 인상에 따른 관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존 일반 시간대 중 브런치 시간대(오전 10시~오후 1시)를 따로 분리해 최대 2000원 낮은 가격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점유율 50% 안팎을 기록 중인 CGV가 11일 관람료를 인상한 데 이어 롯데시네마는 오는 19일부터 요금 인상을 한다고 밝혀, 이로써 점유율 90% 이상의 멀티플렉스 3사가 관람료 인상 작업을 모두 마치게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