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성폭행 혐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 불구속 기소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11일 피감독자 간음과 강제추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 혐의로 안 전 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4번에 걸쳐 수행비서 김모 씨를 업무상 위력으로 간음하고, 지난해 7~8월 5차례 기습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또 같은해 11월 관용차에서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김 씨를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일관되고 상세한 진술과 피해자 호소를 들었다는 주변 참고인들 진술, 피해자가 마지막 피해 전 10여 일 동안 미투 관련 검색만 수십 회 했다는 컴퓨터 사용상 로그 기록 등을 종합하면 범죄 사실이 모두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두 번째 고소사건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피해자 진술과 일치하지 않은 정황 증거가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JTBC에 나와 성폭행 당한 사실을 폭로한 뒤 다음 날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 A씨도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그를 고소했다. 이후 검찰은 마포구 오피스텔과 충남도청 등을 압수수색하고, 안 전 지사를 같은 달 9일과 19일 이틀에 걸쳐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달 23일과 이달 2일 안 전 지사에 대해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법원에서 기각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55,000
    • +4.93%
    • 이더리움
    • 273,200
    • +2.39%
    • 리플
    • 376
    • +0.53%
    • 라이트코인
    • 107,200
    • +2.19%
    • 이오스
    • 5,105
    • +0.09%
    • 비트코인 캐시
    • 370,600
    • +8.45%
    • 스텔라루멘
    • 113
    • +2.72%
    • 트론
    • 29.1
    • +1.39%
    • 에이다
    • 97.8
    • +6.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000
    • +10.64%
    • 모네로
    • 101,200
    • +9.05%
    • 대시
    • 162,500
    • +5.65%
    • 이더리움 클래식
    • 6,885
    • +4.63%
    • 98.7
    • +3.89%
    • 제트캐시
    • 117,200
    • +14.11%
    • 비체인
    • 7.56
    • +4.27%
    • 웨이브
    • 2,618
    • +2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0%
    • 비트코인 골드
    • 29,620
    • +2.06%
    • 퀀텀
    • 3,944
    • +5.51%
    • 오미세고
    • 1,845
    • +0.16%
    • 체인링크
    • 4,631
    • +2.75%
    • 질리카
    • 17
    • +3.65%
    • 어거
    • 19,630
    • +7.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