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징주] 대성파인텍,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 지분 투자...SV인베 주요주주 부각 강세

대성파인텍이 강세다.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영향력 확대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지분 투자 기업이 관심을 모으면서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5일 오전 9시 3분 현재 대성파인텍은 전날보다 9.38% 오른 2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증권가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분을 보유한 넷마블게임즈의 글로벌 사업 확장세를 전망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전날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지분 25.71%를 2014억 원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넷마블게임즈는 올해 2분기에 방탄소년단 매니저가 돼 멤버를 육성하고 교류하는 ‘BTS 월드’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연간 4000억 원 이상 마케팅비를 집행하고 있는 넷마블게임즈는 방탄소년단 IP 파워를 활용해 국내외 마케팅 효과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보유한 상장기업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대성파인텍은 SV인베스트먼트 지분 4.42%를 보유한 주요 주주다. SV인베스트먼트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40억 원을 투자했다.

한편,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올해 하반기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내년 초 상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인 아메리칸뮤직어워드(AMA)에 오르는 등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으며 지난해 매출액이 약 6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