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그룹, 3년간 80조 신규투자ㆍ2만8000명 신규채용

올해 27조5000억 신규투자ㆍ8500명 신규채용 계획

▲김동연 부총리(왼쪽)와 최태원 SK 회장이 14일 서울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왼쪽)와 최태원 SK 회장이 14일 서울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기획재정부)

SK그룹이 2020년까지 총 80조 원을 투자하고 2만8000명 규모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관계부처들과 서울 서린동 SK그룹 본사를 방문해 최태원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SK그룹은 혁신성장을 위해 반도체・소재, 에너지,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5대 신사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고용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SK그룹은 올해 27조5000억 원을 신규 투자할 계획이다. 전년 대비 44%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는 지난해 순이익의 2배 수준이라는 게 사측 설명이다.

SK그룹은 또 올해 8500명을 신규 채용하고, 비정규직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2020년까지 향후 3년간은 총 80조 원을 신규 투자하고, 2만8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주요 투자 분야별로 보면 △반도체・소재(기술・설비투자, 반도체 핵심소재) 49조 원 △에너지 신산업(5G 인프라, ICT 비즈니스 생태계) 13조 원 △차세대 ICT(친환경・신재생 발전, 지능형 전력시스템) 11조 원 △미래 모빌리티(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전기차 배터리) 5조 원 △헬스케어(합성신약, 백신개발, 전문의약품 생산) 2조 원 등이다.

사측은 이날 협력사 및 사회적 기업을 위해 체계적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창업・벤처기업 생태계 강화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동반성장펀드를 추가 조성해 올해 5400억 원에서 내년 6200억 원 규모까지 확대키로 했다.

기술협력 등을 위한 동반성장센터 설립은 6월 완공해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110억 원 규모의 사회적기업 전용펀드를 민간 최초로 조성할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시장과 기업이므로, 일자리 창출에 대기업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민경제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