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모태펀드 출자 없이 펀드 결성 가능”…중기부, '한국벤처투자조합 관리규정' 개정

앞으로 모태펀드 출자없이 민간자금만으로 한국벤처투자조합(KVF)의 결성이 가능해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부터 '한국벤처투자조합 관리규정'(이하 고시)을 개정 및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개정된 고시에 따르면 펀드 결성금액 40%를 창업ㆍ벤처기업 등에 투자하는 펀드는 모태펀드 출자 없이 민간자금만으로도 한국벤처투자조합(KVF)을 결성할 수 있다.

그간 한국벤처투자조합은 M&A펀드, 세컨더리펀드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반드시 모태펀드 출자를 받아야 펀드 결성이 가능했다.

이러한 규제 때문에 민간에서는 자금을 충분히 모았음에도 다시 모태펀드 출자신청을 하고 심사를 받아야 했다. 또 모태펀드의 자펀드 수가 많아짐으로써 모태펀드의 시장 지배력이 높아진다는 지적도 있었다.

지난해 결성된 전체 펀드 4조4430억 원 규모 중 모태 자펀드는 3조2688억 원으로 73.6%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여기에서 KVF를 결성하기 위해 모태펀드가 출자한 펀드 1조3224억 원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모태펀드 자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43.8%로 급격히 감소하게 된다.

변화된 고시에 따라 민간자금만으로 한국벤처투자조합을 결성하게 되면, 조합들은 펀드의 40%를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면서 그 외 부분은 한국벤처투자조합의 장점인 해외투자에 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실질적으로 제정법에 따라 결성되는 일원화된 펀드와 유사한 구조다.

(자료제공=중기부)
(자료제공=중기부)

박용순 중기부 벤처투자과장은 “벤처투자촉진법의 제정‧시행까지 많은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정법에 반영할 내용 중 현행 법령에서 개정이 가능한 사항은 먼저 개정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창투사 전문인력 요건 현실화(창업법 시행령 사항) 등 창업법과 벤처법의 일부도 우선 개정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47,000
    • -0.27%
    • 이더리움
    • 228,100
    • -0.04%
    • 리플
    • 329
    • +1.54%
    • 라이트코인
    • 88,700
    • +0.23%
    • 이오스
    • 4,375
    • +0.34%
    • 비트코인 캐시
    • 371,000
    • +0.54%
    • 스텔라루멘
    • 97.8
    • +1.66%
    • 트론
    • 21.6
    • +1.89%
    • 에이다
    • 76.1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000
    • +0.19%
    • 모네로
    • 96,900
    • +0.47%
    • 대시
    • 143,000
    • +1.92%
    • 이더리움 클래식
    • 8,760
    • +3.98%
    • 107
    • -0.93%
    • 제트캐시
    • 71,900
    • +0.77%
    • 비체인
    • 6.58
    • +2.49%
    • 웨이브
    • 1,940
    • -1.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
    • +2.1%
    • 비트코인 골드
    • 17,010
    • +0.83%
    • 퀀텀
    • 3,134
    • +2.42%
    • 오미세고
    • 1,548
    • +4.59%
    • 체인링크
    • 2,595
    • -1.14%
    • 질리카
    • 13.7
    • -0.72%
    • 어거
    • 16,800
    • -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