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바른미래당,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 검토해야”

바른미래당은 14일 “정부는 대규모 실직이 자명한 군산지역에 대해 선제적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현·유의동 공동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관련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 “주무부처인 기재부장관이 주재로 즉각적으로 범정부 대책팀을 꾸리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한국GM 군산공장은 2017년 군산시 전체 수출의 20%, 총생산의 21.5%를 차지하고 군산공장에서 일하는 한국GM 협력업체 근로자는 1만2700여명”이라며 “근로자들과 가족들이 1년에 쓰는 돈은 1400억 원으로 군산시 전체 예산의 10%를 넘는 규모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가 부평·창원 공장의 철수까지 이어질 수 있기에 이번 사태는 지역경제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경제 전체의 문제”라며 “국민의 생계를 책임지고 보살펴 줘야 할 정부가 대체 무엇을 하였는지 의문이 든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 명의 실직자라도 줄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처방안을 논하는 것이 정부의 올바른 대처”라며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미국GM 본사와 한국 사이에 불법적인 거래가 없었는지, 이것이 ‘먹튀(먹고 도망가다)’에 해당하지 않는지 정부가 조사해야한다”며 “구조조정 자금지원은 정확한 실태조사가 끝난 뒤에 결정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