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숀 화이트 '보드날 얼굴 부상' 딛고 세번째 금 도전...'얼굴 62바늘' 당시 사고는?

(출처=CNN 캡처)
(출처=CNN 캡처)

미국의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가 개인 통상 세 번째 금메달에 도전하는 가운데 그가 지난해 당했던 끔찍한 부상이 다시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11월 숀 화이트는 뉴질랜드에서의 훈련 중에 보드 날이 얼굴을 강타하는 사고를 당했다. 고난도의 묘기를 펼치던 중 순식간에 발생한 일이었다.

이 사고로 그는 얼굴에 62곳이나 바늘로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 숀 화이트는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당시를 회상하며 "매우 끔찍한 부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던 중 일어난 사고여서 더 극복하기 힘들었다"며 "모든 것이 훌륭하게 진행되던 와중에 사고가 발생해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숀 화이트는 이런 끔찍한 부상도 금세 극복했다. 1월 대표선발전에서 더블 맥트위스트 1260, 더블 콕 1440 등 고난도 기술에 연달아 성공해 통산 두 번째 100점 만점을 받고 4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13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는 98.50점이라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기록하며 다시금 '황제'의 위상을 세웠다.

예선 1위로 결선에 진출한 숀 화이트는 14일 오전 10시 30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자신의 세 번째 금메달을 따기 위한 도전에 나선다.

숀 화이트는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결선 4위에 그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