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조세호, 동장군으로 변신…일일 기상캐스터 깜짝 등장 "무한도전 미션인가?"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출처=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쳐)
(출처=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쳐)

개그맨 조세호가 MBC 뉴스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박경추 앵커는 "오늘 날씨 최강 한파가 찾아온 가운데, 특별한 기상캐스터를 모셨다. 여의도역에 조세호 씨"라고 소개했고,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드리게 되었습니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입니다"라며 등장했다.

이어 조세호는 "오늘 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 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고요.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습니다"라며 "지금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은 횡성이 영하 24도, 그밖에 파주가 19.2도, 전주가 11.8도로 한파가 절정에 달하고 있습니다"라고 멘트를 이어갔다.

조세호는 이날 한파를 연상케 하는 동장군으로 분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조세호는 "일단은 기상캐스터 일보다 날씨가 너무 추워서 거기에 집중하고 있다"며 "기상캐스터 분들이 얼마나 고생한 지 알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조세호는 '무한도전' 새 멤버로 합류한 것에 대해 "일단은 너무나 개인적으로 기쁘다. 누구보다도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내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니 기쁘다.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 날씨가 춥지도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세호는 출근길 시민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실패해, 굴욕을 맛보기도 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은 "'무한도전' 미션일 것 같다", "동장군 분장 웃기다", "오늘 날씨 귀에 쏙쏙 들어온다", "프로 불참러가 아닌 프로 참석러네. 뉴스까지"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조세호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