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평창 스니커즈' 제작사 사전공개 안한다", '평창 롱패딩' 대박 신성통상 때문에…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출처=롯데백화점)
(출처=롯데백화점)

'평창 스니커즈'가 사전예약 신청 6일 만에 예약 물량 3만 켤레를 넘기는 등 '평창 롱패딩'의 흥행을 이어받았다.

롯데백화점은 '평창 스니커즈' 사전예약 접수 마감일인 7일 사전 예약자 수 2만 명, 예약 물량 3만 켤레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홈페이지와 평창 온라인스토어 홈페이지에서는 1~6일 '평창 스니커즈' 사전 예약을 진행했다. '평창 스니커즈'의 초도 물량은 총 5만 켤레로 60%를 넘긴 셈.

'평창 스니커즈'는 100% 천연 소가죽 제품으로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롯데백화점이 전량 매입해 판매한다. 색상은 흰색,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 단위로 출시된다. 가격은 5만 원으로 비슷한 품질의 브랜드 제품의 3분의 2 수준.

이에 '평창 스니커즈'의 제작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평창 롱패딩' 판매 당시 제작사가 신성통상임이 밝혀지면서 신성통상이 덩달아 주목받았다. 신성통상 제품 매출이 뛰는 것은 물론 주가도 급등했다.

롯데백화점은 '평창 스니커즈'의 제작사를 미리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이다. 더팩트는 7일 "신성통상 측이 평창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 업체인데도 대회와 연계된 것처럼 홍보활동을 해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로부터 앰부시 마케팅(Ambush Marketing) 관련 경고 조치를 받는 등 논란이 됐다"고 배경을 전했다.

'평창 스니커즈' 제작사는 신발에 표시될 예정이어서 다음달 제품 판매가 시작되면 자연스럽게 밝혀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