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청주 나체 살인 사건’의 전말, 친자매 같이 지낸 ‘동네 동생’의 남친이…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주에서 나체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은 15년간 친분을 유지해왔던 여성의 남자친구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드러났다.

숨진 여성 A씨는 학창시절부터 알게 돼 친자매처럼 친분을 유지해 온 B씨, 그리고 그의 남자친구인 C씨와도 각별하게 지내던 사이였다.

A 씨에게는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어린 아이가 하나 있었고, B 씨와 C 씨는 A 씨의 부탁으로 아이를 자주 돌봐줬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B 씨가 주변 지인으로부터 A 씨가 ‘두 사람이 자신의 아이를 학대했다’라고 험담을 하고 다닌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B 씨는 이 사실을 남자친구인 C 씨에게 알렸고, 이들은 19일 0시 20분께 청주시 흥덕구 A 씨의 집으로 찾아가 그를 차에 태워 흥덕구 옥산면 하천 근처로 이동했다.

A 씨와 C 씨는 차에서 내려 “아이를 잘 돌봐줬는데 왜 그런 말을 하고 다녔냐”라며 말다툼을 하기 시작했고 화가 난 C 씨는 수십 차례에 걸쳐 주먹과 발로 A 씨를 걷어차고 하천 옆에 세워져 있던 말뚝을 뽑아 폭행했다.

A 씨가 의식을 잃어가자 C씨는 성폭행으로 위장하기 위해 “옷을 벗으라”라고 강요했고 결국 목을 졸라 살해했다.

피해자와 친한 동생사이였던 B씨는 이 과정을 말리지 않고 모두 지켜봤다. 이후 그는 A 씨의 스마트폰과 지갑을 챙기고 시신을 풀숲에 유기한 뒤 범행 현장을 빠져나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1일 B씨와 C씨에 대해 각각 살인과 살인 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7,000
    • -0.95%
    • 이더리움
    • 234,200
    • +2.18%
    • 리플
    • 314
    • +1.29%
    • 라이트코인
    • 86,100
    • +2.14%
    • 이오스
    • 4,805
    • -1.03%
    • 비트코인 캐시
    • 364,900
    • +0.5%
    • 스텔라루멘
    • 85.6
    • -0.47%
    • 트론
    • 19
    • +3.26%
    • 에이다
    • 67.8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400
    • -1.61%
    • 모네로
    • 81,350
    • -2.34%
    • 대시
    • 107,4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400
    • +0%
    • 82.8
    • -0.6%
    • 제트캐시
    • 61,800
    • -1.59%
    • 비체인
    • 5.59
    • -0.18%
    • 웨이브
    • 1,984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1.94%
    • 비트코인 골드
    • 13,040
    • -1.29%
    • 퀀텀
    • 2,648
    • -0.53%
    • 오미세고
    • 1,251
    • -0.32%
    • 체인링크
    • 1,866
    • -2.66%
    • 질리카
    • 11.9
    • -0.83%
    • 어거
    • 12,270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