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부산 해운대 55만 명 등 막바지 피서 절정…동해안서 인명사고 속출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8월 둘째주 주말 부산의 낮 최고기온이 29도까지 치솟은 가운데 부산 지역 주요 해수욕장이 인파로 넘쳐났다.

이날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55만 명의 피서객이 몰렸고, 광안리 62만 명, 송도 43만 명, 다대포 40만 명, 송정 20만 명 등 총 225만 명의 인파가 몰렸다.

전날에도 부산 지역 해수욕장에는 약 230만 명의 인파가 몰리는 등 주말 내내 피서객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서는 높은 파도로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6시 21분께 강원 고성군 송지호해수욕장에서 김모씨가 물놀이 중 2m 높이의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 등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간당 30㎜ 이상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남과 제주에는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15일까지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비소식과 함께 더위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14일 아침 최저 기온은 19∼24도, 낮 최고 기온은 24∼28도로 각각 예상됐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28도에 머무를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