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89.54
    ▲ 16.48 +0.66%
    코스닥 672.95
    ▲ 5.85 +0.87%

산림청 “산림분야 일자리, 6만개로 4배 확대”

[이투데이 세종=이정필 기자]

▲김재현 산림청장이 11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산림분야 일자리 창출 추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산림청)
▲김재현 산림청장이 11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산림분야 일자리 창출 추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산림청)

산림청이 2022년까지 산림분야 일자리를 현재의 4배 규모로 대폭 늘리겠다고 나섰다.

산람청은 11일 산림분야 공공·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김재현 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산림일자리혁신본부’를 출범했다. 대규모 산림복지단지·임산물생산단지 조성, 산림복지서비스 확대, 산림재해 예방 일자리를 확대해 2022년까지 관련 일자리를 6만 여개까지 단계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6만 여개 산림분야 일자리는 △공공일자리 5000개 △사회서비스 1만개 △지역사업클러스터 4000개 △직접일자리 3만2000개 △사회적기업과 산림전문업 9000개 등이다.

현재 산림분야 일자리는 1만5351개로, 올해 1만9228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공공일자리 1500개 △사회서비스 1700개 △지역산업클러스터 500개 △직접일자리 1만3700개 △사회적경제 600개 △기타 산림전문업 1600개 등이다. 산림분야 세부 일자리대책은 정부의 일자리 로드맵이 발표된 이후인 9월말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산림청은 자원순환경제와 사람중심정책을 통해 산림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자원순환경제는 조림, 숲가꾸기, 목재생산의 산림 관리전략 △사람중심정책은 산촌, 산림산업, 산림복지의 인적자원 관리전략을 말한다.

산림일자리혁신본부는 산림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 타워로 가동한다. 청장을 중심으로 각 국장과 일자리 관련 실무 과장(담당관), 소속기관 일자리혁신책임관 등 40여명으로 구성했다. 앞으로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질 향상에 관한 정책 발굴과 점검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은 관련 실무를 담당하기 위한 ‘산림일자리창업팀’도 이날 신설해 가동에 들어갔다. 팀장 1명(4·5급)과 팀원 6명(5급 1명·6급 이하 4명·민간전문가 1명) 등 7명으로 구성했다. 해당 팀은 비정규직 등 불안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공공일자리를 확충해 민간 차원의 산림비즈니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달 말까지는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산림일자리위원회’가 산림청 일자리 정책 자문역할을 수행한다. 17개 시·도에는 일자리협력관을 각각 지정해 지방자치단체 산림사업 현장을 관리한다. 지역단위 중간지원 조직인 ‘(가칭)산림일자리발전소’를 통해 본부와 지방정부, 시민단체, 현장을 연결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국토의 63%인 산림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은 산림분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의견 수렴을 통해 좋은 산림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추진 상황을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