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정국, 자살기도자 구조 "젊은 친구가 먼저 구조하고 있어 도운 것…자살기도자 상담해주고파"

배우 한정국이 자살기도자를 구조했다. 그는 "젊은 친구가 먼저 구조하고 있어 도운 것일 뿐"이라며 겸손해 하면서도 "자살 시도하신 분을 다시 만나 상담이라도 한 번 드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정국은 7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5일 오후 부산 강변나들교에서 투신하려는 노숙자 A 씨를 구조한 데 대해 "일 때문에 부산을 갔다가 운동을 끝내고 지나가는데 어떤 아주머니의 폐부를 찌르는 목소리가 들렸다"라며 "자살기도자를 한 젊은 친구가 가서 구조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상황을 보니 혼자 구조하기에는 힘들어보여 나도 그때 동참한 거다"라며 "막상 처음에는 쉽게 끌어올릴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자살기도자가 커터칼을 들고 있더라. 막 칼을 내길래 사실 약간 멈칫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정국은 "하지만 그 때도 그 젊은 친구가 무릎을 꿇고 '아저씨 이러면 안 되십니다' 사정을 하더라. 나와 그 젊은 친구는 계속 잡고 끌었다"라며 "나도 뛰어내리려고 하는 분에게 '이 젊은 친구, 아들 같은 사람이 이러는데 그러시면 안되잖아요. 이리 넘어오세요'라고 말하는 순간에 그 젊은 친구가 (자살기도자의) 커터칼 든 손을 잡고 칼을 빼앗았다"고 설명했다.

한정국은 이어 "이후 젊은 청년과 내가 양쪽 팔을 잡고 끌어올렸고, 그 사이에 경찰이 왔다. 막상 나는 보조 역할만 했다. 하고 나니까 이런 일도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라며 "자살 시도를 한 분도 어려움 때문에 그런 거 같은데 나중에 전화상담이라도 한 번 드렸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한정국이 지칭한 젊은 청년은 인근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신범석(31) 씨였다. 허영범 부산경찰청장은 자살기도자를 구조한 한정국과 신범석 씨에게 6일 오전 감사장을 수여했다.

(사진제공=부산 사상경찰서)
(사진제공=부산 사상경찰서)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