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전 사정동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캐리어에 여성시신…"얼굴에 비닐봉지" 충격!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전 사정동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캐리어에서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대전 중구 사정동 한 빌라 앞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검정색 여행용 캐리어 안에 한 여성이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해당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신의 얼굴에는 비닐봉지가 씌워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여성의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캐리어를 놓고 간 용의자를 쫓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